한반도
김정은, 호찌민 묘 헌화 후 귀국길
  • 송준영 기자(song@sisajournal-e.com)
  • 승인 2019.03.02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오후 1시쯤 베트남 동당역에서 출발 예정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과 만날지는 미지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차 북미정상회담과 베트남 공식친선방문 일정을 마치고 2일 북한으로 돌아간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9시 34분쯤(이하 현지 시간) 숙소인 하노이 멜리아호텔에서 나와 전용차를 타고 이동해 9시 40분쯤 바딘광장에 도착했다.

김 위원장은 베트남 전쟁영웅·열사 기념비에 이어 호찌민 전 베트남 국가주석 묘소에 헌화한 뒤 오전 10시쯤 전용차로 중국 접경지역인 랑선성 동당역으로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호 전 주석은 김 위원장의 조부인 김일성 북한 주석과 1958년과 1964년 하노이에서 정상회담을 했었다.

김 위원장은 동당역에서 오후 1시를 전후해 전용열차를 타고 중국 국경을 넘어갈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김 위원장이 중국에서 광저우(廣州) 등 남부의 개혁개방 상징 도시들을 둘러볼지, 베이징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만날지 등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다.

동당역에서 평양까지는 3800㎞가 넘어 66시간의 소요 시간이 걸린다.

앞서 지난달 26일 김 위원장은 이 길을 따라 동당역에 도착해 27~28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2차 핵담판을 벌였다. 하지만 아무런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지난 1일에는 베트남 주석궁 앞에서 열린 환영식에 참석하는 것으로 공식친선방문을 시작했다. 김 위원장은 환영식에 이어 베트남 권력서열 1∼3위인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공산당 서기장 겸 국가주석, 응우옌 쑤언 푹 총리, 응우옌 티 낌 응언 국회의장과 연이어 회담한 뒤 환영만찬에 참석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의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단독 정상회담 도중 심각한 표정을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의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단독 정상회담 도중 심각한 표정을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송준영 기자
금융투자부
송준영 기자
song@sisajournal-e.com
시사저널e에서 증권 담당하는 송준영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