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북미정상회담 D-1] 김정은, 열차로 베트남 도착···중국 대륙 통해 66시간 걸려
한반도
[2차북미정상회담 D-1] 김정은, 열차로 베트남 도착···중국 대륙 통해 66시간 걸려
  • 이준영 기자(lovehope@sisajournal-e.com)
  • 승인 2019.02.26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 반 트엉 베트남 공산당 선전담당 정치국원 영접···전용차 타고 하노이로 출발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2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중국과 접경지역인 베트남 랑선성 동당역에 도착해 현지 환영단에게 손 흔들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2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중국과 접경지역인 베트남 랑선성 동당역에 도착해 현지 환영단에게 손 흔들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 오전 8시 10분(현지시간·한국시간 오전 10시 10분) 베트남에 도착했다. 오는 27일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에 참석하기 위해서다.

김 위원장이 탄 전용열차가 이날 오전 중국과의 접경지역인 베트남 랑선성 동당역에 도착했다.

김 위원장은 한국시간으로 지난 23일 오후 4시 30분에 평양역을 출발했다. 열차는 중국 대륙을 거쳐 65시간 40분 만에 베트남에 도착했다. 4500여㎞ 거리다.

김 위원장은 베트남 현지 시간으로 오전 8시 22분께 열차에서 내렸다. 인민복을 입고 있었다. 김영철·리수용·김평해·오수용 노동당 부위원장과 리용호 외무상, 노광철 인민무력상, 최선희 외무성 부상 등이 열차에서 뒤따라 내렸다.

보 반 트엉 베트남 공산당 선전담당 정치국원과 마이 띠엔 중 총리실 장관이 김 위원장을 열차 앞에서 영접했다. 김 위원장은 베트남 정부 관계자들과 악수했다.

이후 김 위원장은 전용차를 타고 하노이로 출발했다. 2시간 30분 정도 걸릴 것으로 보인다.

북한 최고지도자가 베트남을 방문한 것은 김일성 주석 이후 54년 만이다.

이준영 기자
정책사회부
이준영 기자
lovehope@sisajournal-e.com
사랑 희망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