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
인도 모디 총리, 한국 기업인들과 만나 경제협력 방안 모색
  • 엄민우 기자(mw@sisajournal-e.com)
  • 승인 2019.02.21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인도 비즈니스 심포지엄’ 참석 ···“2030년까지 양국 교역 500억달러로 키울 것”
21일 오후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인도 비즈니스 심포지엄’에서 나렌드라 모디(Narendra Modi) 인도 총리(왼쪽)와 김준동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이 악수를 하고 있다. / 사진=대한상공회의소
21일 오후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인도 비즈니스 심포지엄’에서 나렌드라 모디(Narendra Modi) 인도 총리(왼쪽)와 김준동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이 악수를 하고 있다. / 사진=대한상공회의소

한국을 방문한 인도 나랜드라 모디 총리와 한국 기업인들이 만나 양국 경제협력방안 등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주한인도대사관, 인베스트 인디아(인도 투자유치 전담기관), 코트라와 공동으로 21일 오후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한-인도 비즈니스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날 첨석한 인도의 모디 총리는 “한국은 경제성장의 롤모델로서 저에게 자리 잡고 있다”며 “한국과 인도의 무역 규모를 2030년까지 500억달러로 키워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 ‘혼자 가면 빨리가지만 함께 가면 멀리 간다’는 말에 빗대어 한국 기업들이 인도와 함께 파트너십을 이어가기를 희망한다는 뜻을 내비쳤다.

공영운 한-인도 경협위원장은 “최근 한국과 인도 양국관계는 단순협력 차원을 넘어 진심어린 우정관계로 발전해 나가는 것 같다”며 “모디 총리의 방한을 계기로 양국 관계가 더욱 호혜적이고 미래지향적으로 도약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이날 발표세션에서는 장윤종 포스코경영연구소 원장이 ‘Make in India와 한-인도 산업협력’을, 디팍 바글라(Deepak Bagla) 인베스트 인디아 사장이 ‘Transforming India‘를 각각 발표했다. 이어 박동휘 현대자동차 아중아지원실장과 아수데브 툼베(Vasudev Tumbe) 쌍용자동차 부사장이 ’인도 진출 성공사례‘와 ’인도 전기차 현황과 미래‘에 대해 각각 발표를 진행했다.

심포지엄에서는 “Startup Hub” 홈페이지 런칭 행사가 열리기도 했다. Startup Hub는 지난해 7월 문재인 대통령 인도 방문 때 코트라와 인베스트 인디아 간 체결 된 ‘한-인도 스타트업 교류증진을 위한 양해각서’의 일환이다.

한편 이날 행사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공영운 한·인도 경협위원장(현대자동차 사장), 권평오 코트라 사장, 이우현 OCI 사장, 신봉길 주인도한국대사, 디팍 바글라(Deepak Bagla) Invest India 사장, 스리프리야 란가나탄 주한인도대사 등 양국 기업 및 정부 관계자 400여명이 참석했다

엄민우 기자
산업부
엄민우 기자
mw@sisajournal-e.com
엄민우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