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KB노조, 사외이사 후보 추천안 자진 철회
  • 이용우 기자(ywl@sisajournal-e.com)
  • 승인 2019.02.21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노협 “사외이사 후보 흠결 논란 우려”
KB금융지주 본사. / 사진=연합뉴스
KB금융지주 본사. / 사진=연합뉴스

KB금융 우리사주조합과 KB금융노동조합협의회(이하 KB노협)가 백승헌 변호사를 사외이사 후보로 추천하는 주주제안을 자진 철회했다. KB노협 측이 지난 7일 지주 이사회 사무국에 제안서를 제출한지 14일 만이다.

21일 KB노협에 따르면 백 변호사가 소속된 법무법인 지향에서 KB금융 계열사인 KB손해보험에 법률자문과 소송을 수행한 실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KB노협 등에 따르면 법무법인 지향은 KB손해보험에서 월평균 200만원 미만, 건수는 월평균 2건 미만으로 구상권 관련 소액 사건을 수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홍배 위원장은 “KB손해보험 전체의 연간 법률자문과 소송대리 규모에 비추어 해당 법무법인이 수행한 규모는 매우 미미한 비율(건수 1% 미만, 금액 0.1% 미만)임을 확인했다”며 “하지만 향후 사외이사 후보에 대한 흠결 논란을 일어날 것이 예상돼 주주제안을 자진철회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KB노협은 이번 주주총회에서 새로운 사외이사 후보를 추천하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통상 주주총회 안건을 상정하기 위해선 주주총회 개최 6주 전에 제출해 4주 전에 확정돼야 한다. KB금융의 정기 주총 예정일은 다음 달 27일로 불과 한 달밖에 남지 않았다.

KB노협은 주주제안 철회 이후에도 지배구조개선 방향성을 제시하는 국회토론회 등의 개최하고 다음 주주총회에서도 사외이사후보 주주제안을 계속하겠다고 전했다. 

이용우 기자
금융투자부
이용우 기자
ywl@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