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정책
4년만에 부활하는 금감원 ‘종합검사’···오늘 계획안 결정
  • 김희진 기자(heehee@sisajournal-e.com)
  • 승인 2019.02.20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금감원, 실무협의 마친 상태
오는 4월부터 본격적으로 이뤄질 전망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사진=연합뉴스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사진=연합뉴스

금융감독원의 종합검사 제도가 4년 만에 부활할 전망이다.

20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이날 오후 2시 정례회의의 주요 안건 중 하나로 ‘2019년 종합검사 계획안’을 상정해 종합검사 선정기준 등을 결정할 예정이다. 금융위와 금감원은 그동안 실무협의를 통해 종합검사 계획안을 조율해왔다. 세부내용에 대한 실무적인 협의는 마친 상태로 이번 정례회의에서 계획안이 통과될 가능성이 높다.

최종구 금융위원장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역시 종합검사관련 큰 틀의 공감대를 형성한 만큼 계획안 통과가 유력시 되고 있는 상황이다.

4년 만에 부활하는 종합검사는 기존에 금융사별 주기적으로 이뤄졌던 방식과 달리 평가 기준 이하 금융사를 대상으로 진행한다. 이른바 ‘유인부합적’ 종합검사로 금감원이 정한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금융사를 우선적으로 검사하고 충족하는 회사는 검사에서 제외하는 방식이다.

종합검사 평가지표는 감독목표 이행 여부나 지배구조, 내부통제 적정성, 내부감사 기능 작동 여부, 재무건전성, 소비자 보호 실태 등의 항목이 포함됐다.

한편, 이날 종합검사 선정기준이 금융위를 통과할 경우 다음달 중 종합검사 대상 금융회사가 선정·통보될 것으로 보인다. 종합검사 선정기준 공개 등 과정을 거치면 종합검사는 오는 4월부터 본격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관측된다.

김희진 기자
금융투자부
김희진 기자
heehee@sisajournal-e.com
김희진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