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 8000명 충원’ 국무회의 의결...교사 3300명, 경찰·해경 2950명
‘공무원 8000명 충원’ 국무회의 의결...교사 3300명, 경찰·해경 2950명
  • 이준영 기자(lovehope@sisajournal-e.com)
  • 승인 2019.02.19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올해 1만2700명 증원 계획···1분기에 83% 집중
2018년 11월 14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2018 인천경제자유구역청 투자유치&일자리 박람회'에서 구직자들이 채용공고게시판을 살펴보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2018년 11월 14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2018 인천경제자유구역청 투자유치&일자리 박람회'에서 구직자들이 채용공고게시판을 살펴보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국무회의서 공무원 8000여명을 충원하기로 19일 의결했다. 교사 3300명, 경찰·해경 2950명 등이다. 정부는 올해 공무원을 1만2700명 늘릴 계획이다.

이날 행정안전부는 국가공무원 8040명을 늘리는 내용을 담은 32개 부처의 직제 개정령안이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밝혔다.

이날 국무회의 의결로 충원되는 공무원은 국공립 교원 3319명, 경찰·해경 2950명, 일반부처 1771명 등이다.

분야별로 보면 치안유지·재난대응·먹거리안전 등 국민안전·건강 분야에 3970명을 충원한다. 교육·문화·복지 분야는 3366명이다. 근로감독·취업 지원 등 국민편익 분야 564명, 규제혁신·신산업추진 등 경제 분야 140명이다. 정부는 충원 인력의 97%를 파출소, 세무서, 고용센터 등 일선 현장에 배치하기로 했다.

보건복지부는 국립결핵병원에서 간호·간병 통합서비스를 제공하는 간호 인력 36명을 충원하기로 했다. 외상후 스트레스장애 지원을 위한 국립정신건강센터 국가트라우마사업부 인력 3명을 충원한다.

법무부는 고위험 소년 보호관찰 대상자 관리 인력 37명을 늘린다. 소년원생 교육·감호 인력 51명, 전자발찌 감독 대상자 전담인력 62명 등을 늘린다.

고용노동부는 산업안전감독관 114명, 관세청은 물품 통관 인력 46명을 충원한다. 해양수산부는 수산물 원산지 단속 전담인력 17명을 늘린다. 국토교통부는 국토위성센터 전문인력 14명, 환경부는 환경감시 현장 인력 9명 등을 각각 늘린다.

정부는 이번 충원 인력을 포함해 올해 공무원을 모두 1만2706명 늘리기로 했다. 정부는 1분기에 전체 규모의 83%인 1만512명을 충원한다. 지난해는 2월까지 소요 정원의 63%를 충원했다.

이날 국무회의에서는 소요 정원과 별도로 유치원 교사,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 차단, 부산항 북항 개발 등을 위한 추가 공무원 확충 직제 개정령안도 통과됐다.

이준영 기자
정책사회부
이준영 기자
lovehope@sisajournal-e.com
사랑 희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