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지난해 부동산 개발·공급업 지수, 2015년의 60% 수준
  • 변소인 기자(byline@sisajournal-e.com)
  • 승인 2019.02.16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동산 개발·공급업 생산지수, 3년째 감소
지난해 주택 인허가 물량, 전년 比 15.2%↓
서울 삼성동에서 바라본 강남구 일대 아파트 모습. / 사진=연합뉴스
서울 삼성동에서 바라본 강남구 일대 아파트 모습. / 사진=연합뉴스

고강도 부동산 규제 정책이 잇따르면서 지난해 부동산 개발·공급업 생산지수가 가장 부진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부동산 개발·공급업 생산지수(2015=100)는 전년 73.7보다 10.5포인트 하락한 63.2로 집계됐다. 이는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2000년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부동산 규제 완화로 시장 과열이 시작된 2015년과 비교하면 60% 수준에 불과하다.

부동산 개발·공급업 지수는 분양실적을 기준으로 집계하는 서비스업 생산지수 중 하나다. 2000년 121을 시작으로 상승하던 지수는 2009년 280.9로 정점을 찍었다. 하지만 2013년 88.8로 가라앉은 후 2015년 100까지 상승했지만 다시 3년째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부동산 개발·공급업이 이처럼 부진을 나타내는 데 대해 경기 악화와 더불어 9·13 부동산 대책 등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잇따른 고강도 규제 정책이 겹친 영향 탓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주택 인허가 물량은 55만4136호로 전년 65만3441호보다 15.2% 줄었다. 최근 5년 평균 물량인 62만37호와 비교하면 10.6% 감소한 수치다. 지난해 서울 아파트 분양권 거래 건수도 분양권 전매 금지 등의 규제 영향으로 전년의 20.4%에 그쳤다.

부동산 경기 부진이 계속되면서 지난달 건설업 취업자 수는 1년 전보다 1만9000명 줄어들었다.

변소인 기자
IT전자부
변소인 기자
byline@sisajournal-e.com
통신, 포털을 담당하고 있는 IT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