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LG V50씽큐, 5G·듀얼디스플레이로 공개”
  • 변소인 기자(byline@sisajournal-e.com)
  • 승인 2019.02.17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봉석 LG전자 MC/HE 사업본부장 “5G, 기회의 장 될 것”
G8 씽큐는 Z카메라 탑재···“폴더블폰은 시장상황에 따라 대응”
권봉석 LG전자 MC/HE 사업본부장은 15일 서울 강서구에 위치한 ‘LG사이언스파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스마트폰 전략에 대해 발표했다. / 사진=변소인 기자
권봉석 LG전자 MC/HE 사업본부장은 15일 서울 강서구에 위치한 ‘LG사이언스파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스마트폰 전략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 사진=변소인 기자

“MC사업본부가 최근 수년간 과도한 기술 혁신을 추진하다가 실패했던 사례가 있었지만 5세대(5G) 시장은 LG전자의 강점을 충분히 활용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권봉석 LG전자 MC/HE 사업본부장은 15일 서울 강서구에 위치한 ‘LG사이언스파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은 포부를 밝혔다. 부임 후 처음으로 스마트폰 사업 전략에 대해 발표한 자리였다.

LG전자는 오는 24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모바일워드콩스레스(MWC) 2019’를 하루 앞두고 스마트폰 신제품 V50씽큐 5G와 G8씽큐를 공개한다. V50씽큐 5G는 5G용 단말기, G8씽큐는 LTE용 단말기다.

5G 단말기가 게임, 동영상 등 멀티미디어 활용에 주로 쓰일 것으로 보고 LG전자는 멀티미디어에 특화된 V시리즈를 5G용 단말기로 출시하게 됐다. 기존에 V시리즈는 하반기에 출시됐지만 5G용 단말기를 제때 선보이기 위해 출시일정을 앞당겼다.

특히 V50씽큐에 듀얼디스플레이가 적용된 모습도 함께 공개될 예정이다. LG전자는 타사의 폴더블 제품과 달리 스크린이 두 개인 탈착식 듀얼디스플레이를 개발했는데 V50씽큐에 이 제품을 붙여서 두 화면으로 사용하는 모습도 구현할 계획이다.

폴더블폰 출시 계획은 아직 미정이다. 권 본부장은 “이번 CES쇼에서 LG전자는 롤러블 TV 제품을 전시했다. 롤러블은 폴더블보다 앞서있는 기술”이라면서 “이번 5G용 단말기를 공개하면서 폴더블폰 제품 동시 출시 여부를 검토했으나 최초 버전에서는 적용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내렸다. 화면을 2개 갖고 있는 듀얼 디스플레이로 5G 경험을 충분히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미 롤러블 기술이 존재하기 때문에 언제든지 반응에 따라 롤러블이나 폴더블 제품을 선보일 수 있다. 그러나 폴더블에 대한 수요나 시장 반응이 불확실한 상황”이라며 “소비자들의 반응, 시장 반응을 보고 출시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LG전자는 LG유플러스가 서비스하고 있는 유플러스프로야구, 유플러스골프 등의 콘텐츠를 활용해 듀얼 디스플레이 사용 경험을 확장할 계획이다.

G8씽큐에서는 Z카메라가 핵심이다. Z카메라는 비행시간 거리측정(ToF) 방식의 최첨단 3D센서가 담긴 3D 카메라다. Z카메라를 활용하면 터치를 하지 않아도 움직임만으로 스마트폰을 컨트롤할 수 있다. 지문인식, 안면인식 외에 정맥인식까지 가능하다.

이와 함께 ‘MWC 2019’ 부스에서는 중가형 Q시리즈, 실속형 K시리즈(한국형 실속형은 X) 제품도 함께 선보인다. 4개의 전 시리즈 제품이 한 번에 공개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프리미엄급뿐만 아니라 중저가 제품군까지 함께 전시하면서 다양한 고객의 요구에 맞게 선택의 폭을 넓힌다는 의지다.

LG전자는 북미, 한국 등 올해 5G 서비스가 시작되는 나라의 주요 이동통신사들과 협력해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앞서 LG전자는 지난해 8월 북미 주요 이통사에 올해 상반기 중 5G 스마트폰을 공급한다는 계획을 발표하기도 했다. LG전자는 속도, 발열, 소비전력 등을 손질해 안정적이고 완성도 높은 폰을 출시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특히 5G폰은 대용량 데이터를 소모하는 탓에 배터리 발열 처리가 중요하다. LG전자는 5G 스마트폰으로 대용량 콘텐츠를 안정적으로 제공하기 위해 최신 중앙처리장치(CPU)와 소프트웨어 최적화로 정보처리 속도를 높였고 배터리 용량도 V40씽큐 대비 20% 이상 늘렸다고 밝혔다. 특히 대용량 프로그램을 한 번에 작동시켜도 발열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진화된 발열 완화장치를 탑재했다.

하반기 LG전자의 스마트폰 전략은 두 가지 노선으로 준비되고 있다. 5G 단말기 시장이 빠르게 형성되면 5G 프리미엄폰과 함께 5G 보급형 단말기를 선보이고, 5G 시장 형성이 더디다면 LTE 단말기에 초점을 두고 개발할 계획이다.

변소인 기자
IT전자팀
변소인 기자
byline@sisajournal-e.com
통신, 포털을 담당하고 있는 IT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