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한미 외교장관회담···2차 북미정상회담 성공 방안 논의
  • 이준영 기자(lovehope@sisajournal-e.com)
  • 승인 2019.02.15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경화·폼페이오 회담···한미동맹 의지 재확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14일(현지시간)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열린 한미 외교장관회담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14일(현지시간)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열린 한미 외교장관회담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외교부는 한국과 미국 외교장관이 회담을 열고 2차 북미정상회담 성공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자리에서 한미동맹 의지도 재확인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14일(현지시간)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열린 ‘중동 평화와 안보 증진을 위한 장관급 회의’ 계기에 만났다.

한미 외교장관은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한 공조 방안을 논의했다.

한미 외교장관은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의 방북 등 최근 북미 협상의 진전 상황을 공유했다. 양국 장관은 한미동맹 강화와 발전에 대한 변함없는 의지를 재확인했다.

미 국무부도 한미 외교장관이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를 달성하기 위해 진행 중인 노력들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팔라디노 미 국무부 부대변인은 폼페이오 장관과 강 장관이 한미 동맹의 지속적 힘에 대해 높게 평가했다고 밝혔다. 한미일 3국 간 협력에 대한 의지도 표명했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한미 외교장관 회담 후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한국의 강 장관과 바르샤바에서 좋은 회담을 가졌다”며 “북한의 비핵화와 한미일 3국간 관계 강화, 인도·태평양 지역 내 공동의 이익 현안에 대한 협력문제를 논의했다”고 했다.

한편 외교부에 따르면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은 15일(현지시간) 독일에서 열리는 뮌헨안보회의 참석 계기로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개최한다.

한일 외교 장관은 이번 회담에서 강제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한국 대법원 판결과 북한 비핵화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말한다.

이준영 기자
정책사회부
이준영 기자
lovehope@sisajournal-e.com
사랑 희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