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2·8 독립선언 100주년, 독립운동 역사 기리는 하루가 되길”
문 대통령 “2·8 독립선언 100주년, 독립운동 역사 기리는 하루가 되길”
  • 원태영 기자(won@sisajournal-e.com)
  • 승인 2019.02.08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에 글 올려, “이름 하나하나 기억할 것”
문재인 대통령 /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8일 “2·8 독립선언의 의미를 되새기며 3·1독립운동과 임시정부수립으로 이어지는 우리 독립운동의 역사를 기리는 하루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100년 전 오늘, 600여명의 조선 유학생들이 함박눈이 내리는 도쿄 조선YMCA회관에 모여 일본의 심장 한가운데에서 독립 만세를 외쳤다”며 “이날 유학생들이 낭독한 조선청년독립선언서는 우리 독립운동의 화톳불을 밝히는 불쏘시개가 됐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2·8 독립선언는 학생들에 의해 작성됐고 3·1독립운동에 직접적인 영향을 줬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젊은 유학생들은 민족의 의사를 무시한 일제의 군국주의를 규탄했고 동양평화와 세계평화를 위해 독립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정당한 방법으로 독립이 이뤄지지 못한다면 최후의 일인까지 열혈을 흘릴 것, 영원한 혈전을 불사할 것이라는 의기를 보여줬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오늘 100주년 기념행사가 도쿄 재일한국 YMCA와 서울 YMCA에서 동시에 열린다”며 “한완상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 위원장님과 피우진 보훈처장이 유학생 대표들과 도쿄 행사에 함께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8독립선언의 의미를 되새기며  3·1독립운동과 임시정부수립으로 이어지는 우리 독립운동의 역사를 기리는 하루가 됐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저도 독립선언을 실행한 최팔용, 윤창석, 김도연, 이종근, 이광수, 송계백, 김철수, 최근우, 백관수, 김상덕, 서춘 등 도쿄 조선청년독립단 열한 분의 이름 하나 하나를 기억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8일 도쿄 재일한국 YMCA와 서울 YMCA에서 2.8 독립선언 100주년 기념행사가 동시에 열린다.

이날 오전 11시부터 열리는 도쿄 행사에 피우진 보훈처장과 현지 유학생 대표 등 250여 명이 참석하고, 같은 시간 서울 YMCA에서도 시민 4백여 명이 참석한 기념식이 열릴 예정이라고 국가보훈처는 밝혔다.

원태영 기자
금융투자부
원태영 기자
won@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