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이달중 시진핑 안만나”···미중 2월말 정상회담 ‘불발’
트럼프 “이달중 시진핑 안만나”···미중 2월말 정상회담 ‘불발’
  • 원태영 기자(won@sisajournal-e.com)
  • 승인 2019.02.08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미 정상회담 이은 미중 연쇄회담-남북미중 종전선언은 어려울 전망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왼쪽)과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 그래픽=조현경 디자이너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왼쪽)과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 그래픽=조현경 디자이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정상회담이 이달에는 열리지 않을 전망이다. 

로이터통신과 CNBC방송 등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달중 시 주석과 정상회담을 하는지’ 묻는 기자들에게 “아니오”라고 답했다.

이에 따라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개최되는 2차 북미정상회담에 이어 미중정상회담, 나아가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한 남·북·미·중 4개국 정상이 서명하는 식의 종전선언이 연쇄적으로 이어지는 일정은 사실상 어렵게 됐다. 

앞서 미국과 중국 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이 오는 27~28일 예정된 2차 북미 정상회담 전후로 베트남 등지에서 정상회담을 열고 무역협상 타결을 시도할 것으로 관측해왔다.

CNBC방송은 미중 정상회담이 지연된 이유와 관련해 “중국과 합의를 성사시키려면 해야 할 일이 너무 많다. 트럼프 대통령은 2월 말 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도 준비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원태영 기자
IT전자부
원태영 기자
won@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