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택시요금, 기본 3000원→3800원으로 인상
  • 천경환 기자(chunx101@sisajournal-e.com)
  • 승인 2019.02.06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야요금은 4600원, 대형·모범택시는 6500원
4050원 나오면 4100원으로 반올림
서울 택시 기본요금이 16일부터 3800원으로 오른다. 심야 요금은 4600원부터 시작한다. /사진=연합뉴스
서울 택시 기본요금이 16일부터 3800원으로 오른다. 심야 요금은 4600원부터 시작한다. /사진=연합뉴스

서울 택시 기본요금이 800원 인상된다. 6일 서울시는 오는 16일 오전 4시부터 서울 택시 기본요금은 3800원, 심야 요금은 1000원 인상된 4600원, 대형·모범택시는 1500원 인상된 6500원으로 조정된다고 밝혔다.

심야 할증적용시간은 0시~4시로 종전과 동일하며 거리요금은 132m당 100원(10m 축소), 시간요금은 31초당 100원(4초 축소)으로 변경됐다. 대형·모범택시의 거리요금은 151m당 200원(13m 축소), 시간요금은 36초당 200원(3초 축소)으로 조정됐다.

심야 할증 요금의 10원 단위 앞으로 100원 단위로 반올림한다. 예컨대 요금미터기에 4040원이 나오면 이용요금은 4000원, 4050원이 나오면 4100원을 지불해야 한다.

한편 서울시는 16일부터 보름 동안 서울 택시 7만여대의 미터기를 갱신할 예정이다. 이 기간 동안 시는 시민 혼란 방지를 위해 택시 차량 내부에 요금 조건표를 부착할 방침이다.

 

 

천경환 기자
천경환 기자
chunx101@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