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새벽 3시 창문에서 빈집털이 범죄 ‘기승’
  • 천경환 기자(chunx101@sisajournal-e.com)
  • 승인 2019.01.22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엔 1~2월, 7~8월 침입사건 집중
에스원의 보안 경비시스템을 설치한 매장의 직원이 21일 에스원 직원에게 사용법 등에 대해 문의하고 있다. /사진제공=에스원
에스원의 보안 경비시스템을 설치한 매장의 직원이 21일 에스원 직원에게 사용법 등에 대해 문의하고 있다. /사진제공=에스원

빈집털이가 가장 기승을 부리는 시간은 토요일 새벽 시간대며 주로 창문을 통해 침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에스원 범죄예방연구소가 발표한 2018년 침입범죄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빈집을 노리는 범죄가 기승을 부린 것으로 파악됐다. 월별로는 1~2월(20%), 7~8월(19%)에 침입사건이 가장 많이 발생했다. 연휴와 휴가철을 맞아 현금 보유가 많아지고 장기간 집을 비우는 일이 많아 범죄가 집중됐다는 분석이다.

요일별로 살펴보면 토요일(17%)이 침입사고가 가장 많았고 월요일(16%), 일요일(15%), 화요일(15%) 등 순으로 집계됐다. 월요일과 화요일에 범죄 발생이 높은 이유는 2018년에 한글날 등 징검다리 휴일 대부분이 월요일과 화요일에 집중됐기 때문인 것으로 조사됐다.

사고 발생시간은 0~6시(78%)가 가장 높았으며 새벽 3시(22%)에 범죄발생이 집중됐다. 침입 유형별로는 창문(39%)을 통해 침입한 비율이 가장 높았다. 이어 출입문(29%), 보조 출입문(19%) 등이 뒤를 이었다.

천경환 기자
천경환 기자
chunx101@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