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대우조선해양, VLCC 2척 수주···올해 벌써 6척
  • 윤시지 기자(sjy0724@sisajournal-e.com)
  • 승인 2019.01.18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만 국영해운회사인 OSC사로부터 VLCC 2척 수주
동일 설계, 사양 적용해 반복 건조 효과 제고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VLCC /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VLCC /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초대형원유운반선(VLCC) 2척을 추가 수주하면서 올해 총 6척을 수주하게 됐다. 대우조선은 지난해부터 수주한 VLCC에 모두 동일 설계, 사양을 적용해 반복 건조 효과를 제고할 방침이다.

대우조선해양은 오만 국영해운회사인 OSC사로부터 VLCC 2척을 수주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선박들은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2020년 4분기까지 선주 측에 인도된다. 또 회사 측은 이번 계약에 추가 옵션물량이 1척 포함돼 있어 향후 추가 수주도 기대하고 있다.

앞서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2006년 오만 정부와 수리조선소 건설 및 10년간 위탁 경영 계약을 맺은 바 있다. 위탁경영은 지난 2016년 종료됐으며 위탁기간 동안 450여척의 선박이 수리를 마쳤다. 대우조선해양은 OSC사로부터 지난 2008년 초대형원유운반선 5척을 수주한 데 이어 이번에 두 번째로 선박을 수주하게 됐다.

이번에 수주한 30만톤급 VLCC는 길이 336m, 너비 60m 규모로,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 기준에 충족하는 친환경선박이다. 특히 고효율 엔진, 최신 연료절감 기술 등 최신 기술이 적용됐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아울러 대우조선해양은 지난해부터 수주한 VLCC들은 모두 동일한 설계와 사양을 적용해 반복 건조효과를 극대화 하고 있다. 강재가격 상승, 최저임금 상승 등 선박 건조원가가 지속적으로 상승하는 상황에서 수익성을 확보하기 위해서다. 

이로써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현재까지 초대형원유운반선 6척 약 5억5000만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하게 됐다. 앞서 이 회사는 지난해 전세계에서 가장 많은 16척의 VLCC를 수주했다.  

윤시지 기자
IT전자부
윤시지 기자
sjy0724@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