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면역력 높이는 뿌리채소 이유식
  • 김도담 베스트베이비기자(webmaster@sisajournal-e.com)
  • 승인 2019.01.19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물의 근원이자 흙으로부터 영양을 흡수하는 ‘뿌리’에는 비타민은 물론 다양한 기능성 성분이 함유되어 있다. 영양분이 풍부한 뿌리채소 이유식으로 아이의 면역력을 쑥쑥 키워주자.

➜이유식 초기 5~6months

이유식 초기에는 모든 재료를 곱게 갈아 모유나 분유와 비슷한 농도로 조리해 먹이는 게 좋다. 이유식은 아토피나 알레르기 위험이 적은 쌀미음부터 시작하는 게 기본. 그다음 채소, 과일, 고기 순으로 한 가지씩 재료를 첨가하되 2~3일 정도 아이의 반응을 살핀 뒤 다른 재료를 넣어보는 식으로 진행한다. 생후 6개월이 되면 반드시 철분 함량이 높은 고기를 먹여야 하는데, 지방 함량과 알레르기 위험이 적고 소화흡수율이 높은 소고기와 닭가슴살이 적합하다.

 

➜이유식 중기 7~9months

사진=이성우 / 요리=김영빈(수라재)

 

1. 무소고기수프

how to cook

재료 쌀 ½큰술, 다진 무 2큰술, 다진 소고기·다진 양파 1큰술씩, 물 1컵, 모유(또는 분유물) 3~4큰술

➊ 쌀은 잘 씻어 1시간 정도 불린 뒤 손절구나 믹서에 곱게 간다.

➋ 소고기, 무, 양파는 익혀서 사방 3㎜ 크기로 다진다.

➌ 냄비에 ②를 넣고 물을 조금씩 부어 가며 볶는다.

➍ ①을 남은 물에 풀어 ③에 붓고 센 불로 1~2분 끓인다.

➎ 끓어오르면 중약불로 줄이고 주걱으로 저어가며 8~10분 정도 끓인다.

➏ 쌀이 푹 퍼지면 모유를 넣고 한소끔 끓인다.

tip. 무는 비타민C와 디아스타아제 성분이 풍부해 소화흡수력을 높이는데 도움이 된다. 이 시기 아이들은 소화력이 약하므로 재료를 애벌로 익혀서 조리하는 게 좋다.

 

사진=이성우/요리=김영빈(수라재)

 

2. 당근닭고기죽

how to cook

재료 쌀·다진 닭고기 1큰술씩, 다진 당근 1½큰술, 다진 양파 ½큰술, 물 1½컵

➊ 쌀은 잘 씻어 1시간 정도 불린 뒤 손절구나 믹서에 곱게 간다.

➋ 당근, 양파, 닭고기는 익혀서 사방 3㎜ 크기로 다진다.

➌ 냄비에 ①, ②를 넣고 분량의 물을 부어 센 불에 올린다.

➍ 끓어오르면 중약불로 줄이고 주걱으로 저어가며 8~10분 정도 끓인다.

tip. 당근에 함유된 베타카로틴은 면역력을 높이고 기관지 점막을 튼튼하게 한다. 색이 진할수록 영양소가 풍부하며, 초록빛이 짙으면 쓴맛이 돌기 쉬우니 주의할 것.

 

➜이유식 후기 10~11months

사진=이성우/요리=김영빈(수라재)

 

1. 우엉당근소고기진밥

how to cook

재료 밥 4큰술, 다진 소고기 2큰술, 다진 우엉 1½큰술, 다진 당근 ½큰술, 다진 양파 1큰술, 물 1½컵

➊ 소고기, 우엉, 당근, 양파는 사방 5㎜ 크기로 다진다.

➋ 소고기는 냄비에 넣고 물을 조금씩 부어가며 볶다가 남은 물을 붓고 10분간 익힌 다음 육수와 고기를 분리해 둔다.

➌ 냄비에 우엉, 당근, 양파, 소고기를 넣고 ②의 육수를 부어 센 불에 올린다.

➍ 끓어오르면 밥을 넣고 중약불로 줄인 뒤 주걱으로 저어가며 밥알이푹 퍼지도록 7분간 끓인다.

tip. 섬유질이 풍부해 변비 증상 완화에 효과적이다. 다만 식감이 딱딱하고 질기므로 아이가 예민한 편이라면 다지는 것보다 갈아 먹이는 게 좋다.

 

사진=이성우/요리=김영빈(수라재)

 

2. 연근두부스테이크

how to cook

재료 두부 ⅓모, 연근 20g, 다진 당근·다진 양파·다진 표고버섯 1큰술씩, 식용유 약간

➊ 두부는 끓는 물에 살짝 데친 뒤 부드럽게 으깨어 물기를 꼭 짠다.

➋ 연근은 껍질을 벗기고 찬물에 넣어 삶아 믹서나 강판에 곱게 간다.

➌ 당근, 양파, 표고버섯은 끓는 물에 데쳐 사방 5㎜ 크기로 다진다.

➍ ①, ②, ③을 섞어 고루 치댄 뒤 적당한 크기로 떼어 동글납작하게 빚는다.

➎ 달군 팬에 식용유를 두르고 ④를 올려 앞뒤로 노릇하게 굽는다.

tip. 연근에 함유된 뮤신 성분은 소화 기능과 면역력을 높이는 데도움이 된다. 두부의 수분을 충분히 짜내지 않으면 반죽이 질척이거나 부치는 동안 으깨지니 주의한다.

 

 

김도담 베스트베이비기자
김도담 베스트베이비기자
webmaster@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