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김영철 北 부위원장, 17일 워싱턴행 유력···트럼프 면담은 미정
  • 한다원 기자(hdw@sisajournal-e.com)
  • 승인 2019.01.16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NN “김 부위원장, 2차 북미정상회담 세부사항 논의 위해 워싱턴 방문”
中 공항 관계자 “17일 김영철·최선희 등 北일행 미국행 예약 확정”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6월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백악관의 대통령 집무실인 오벌 오피스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가져온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보여주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6월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백악관의 대통령 집무실인 오벌 오피스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가져온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보여주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오는 17일 베이징을 경유해 미국 워싱턴DC으로 향할 것이란 정황이 포착됐다.

미국 CNN은 16일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김 부위원장이 2차 북미정상회담의 세부사항을 논의하는 등 워싱턴DC를 방문해 1박2일간 일정을 보낼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아울러 이날 중국 공항 관계자 등에 따르면, 김 부위원장과 지난 15일 베이징에 도착한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 등 북한 측 인사 3명이 오는 17일(중국 현지시간) 오후 6시25분 베이징발 워싱턴행 유나이티드 에어라인 UA808(CA 7203편 코드공유) 항공편을 예약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 부위원장 일행은 항공편을 전날 밤 17, 18일 모두 예약상태로 걸어뒀다가 이날 아침 17일자 항공편에 대한 예약을 확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금까지는 김 부위원장과 최 부상이 17일 워싱턴으로 떠날 것이 유력하다. 17일과 18일 베이징발 워싱턴행 항공편은 모두 세 편으로 17일 낮 12시45분 에어차이나(CA) 817편과 오후 6시25분 UA808편, 18일 오후 6시25분 UA808편 등이다.

다만 김 부위원장은 자신의 일정을 외부에 노출하는 것을 극도로 꺼리기 때문에 상황은 여전히 유동적이다. 앞서 김 부위원장은 1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폼페이오 장관과 고위급회담을 위해 뉴욕행에 나설 때도 목적지를 뉴욕과 워싱턴으로 바꿔가며 세 차례나 항공편 예약과 취소를 반복한 바 있다.

김 부위원장이 17일 저녁 워싱턴에 도착하면 오는 18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과 고위급회담을 한 뒤 백악관을 방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면담을 하는 일정이 유력하다. 또 이 자리에서 김 부위원장이 내달 2차 북미정상회담 제안에 대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할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CNN은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을 직접 면담할 수 있을지는 확실치 않다”고 전했다.

한다원 기자
정책사회부
한다원 기자
hdw@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