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적극적 M&A 통해 1등 체제 마련할 것”
  • 이용우 기자(ywl@sisajournal-e.com)
  • 승인 2019.01.14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산운용사·부동산 신탁사 등 작은 계열사부터 인수합병 추진
손 회장 “2~3년 이내에 1등 금융그룹 될 것”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 우리은행장이 14일 오후 서울 중구 우리금융지주 본점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 우리은행장이 14일 오후 서울 중구 우리금융지주 본점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 우리은행장이 비은행 부문 금융사 인수합병(M&A)을 통해 우리금융을 1등 종합금융지주로 성장시키겠다고 전했다. 올해부터 우리금융은 자산운용사, 부동산 신탁사 등 작은 규모의 계열사를 M&A하고 이후 보험사, 증권사 등 큰 규모의 금융사 M&A를 진행할 계획이다. 손 회장은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M&A를 통한 우리금융의 영토 확장 계획을 밝혔다. 

14일 우리금융이 은행 체제에서 금융지주 체제로 전환됐다고 공식 선포했다. 지난 2014년 민영화를 위해 계열사를 매각하고 금융지주를 해체한 지 4년여 만이다. 손 행장은 “우리금융이 정식으로 출범했기 때문에 본격적으로 M&A를 추진할 것”이라며 “비은행 부분이 약하기 때문에 관련 부문을 M&A해 사업 포트폴리오를 재구축하겠다”고 앞으로의 경영 방침을 전했다. 

그는 “1년간은 표준등급법의 내부등급법 전환 문제로 인해 당분간 작은 규모의 M&A를 시작할 것”이라며 “자산운용사, 부동산 신탁사, 저축은행 등을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손 회장은 증권사, 보험사 등 규모가 큰 금융사 인수에 대해서 “직접 인수가 어려울 경우 다른 곳과 함께 참여해서 지분을 갖고 있다가 자본비율이 회복되면 지분을 50% 이상 인수하는 방안 등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비은행 부문 포트폴리오 구축과 관련해 해외 금융사 인수 방안도 밝혔다. 손 행장은 “글로벌 쪽은 동남아 네트워크를 많이 늘렸고 앞으로도 늘릴 계획”이라며 “해외 M&A도 계속 보고 있다. 그동안 은행만 나갔는데 이제 비은행 쪽도 나갈 계획이다. 앞으로 카드사, 증권사, 비대면 쪽이 같이 나가서 글로벌 이익도 많이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소비자금융과 상생금융도 실천하겠다고 전했다. 손 회장은 “준법경영의 필요성이 날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모든 상품 서비스를 고객에게 팔 때는 고객에 대한 체크를 거치게 돼 있다. 모든 부서에 변호사를 채용했다. 준법이 무엇보다 중요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상생금융과 관련해 손 회장은 “성장을 공유하면 우리에게도 이익이라고 강조하고 있다. 은행의 사회적 공헌도 필요하다. 서민금융 대출에 대해서는 성실하게 갚는 분들에게는 2%씩 이자를 감면해 줬다. 중소기업 대출에 대해서는 작은 중소기업들에 일정부분까지 무이자 대출을 해주기도 한다”고 말했다. 또 그는 “은행원은 자신이 대출해준 회사의 부실을 가장 걱정한다. 징계 받는 것을 두려워한다”며 “이런 것을 면제받을 수 있게 바꿨다”고 덧붙였다. 

손 행장은 마지막으로 “앞으로 M&A를 통해 1등 금융지주가 될 수 있는 체제가 마련될 것”이라며 “2~3년 이내에 1등 금융지주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손 회장은 2020년 3월 주주총회 때까지 회장과 우리은행장을 겸직한다. 

이용우 기자
금융투자부
이용우 기자
ywl@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