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스마트폰·드론 이용 날림먼지 측정 기술 개발"
  • 송준영 기자(song@sisajournal-e.com)
  • 승인 2019.01.10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날림먼지로 인한 미세먼지 저감에 도움될 듯
올해 상반기 중 공정시험 기준 마련 계획

스마트폰이나 무인항공기(드론)를 통해 날림(비산)먼지 정도를 측정하는 기법이 도입된다.

10일 환경부는 소속 기관인 국립환경과학원에서 날림먼지를 실시간으로 측정할 수 있는 광학적 측정기법을 최근 개발했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이를 활용하기 위해 올해 상반기 중 날림먼지 측정 공정시험기준을 마련할 계획이다.

날림먼지는 일정한 배출구 없이 대기 중에 날리는 먼지를 총칭한다. 주로 건설사업장 등에서 발생한다. 날림먼지가 심하면 미세먼지 농도도 높아질 수 있다.

이번에 개발한 측정기법은 사진이나 동영상을 활용해 날림먼지의 발생 정도를 측정할 수 있는 불투명도(0∼100%) 측정기법이다. 이에 필요한 소프트웨어도 함께 개발됐다.

공사장 등에서 발생하는 날림먼지는 그동안 적정한 측정 방법이 없어 발생원 관리에 한계가 있었다.

환경부는 광학적 측정 기술 관련 기준을 차질없이 마련해 날림먼지로 인한 미세먼지 발생을 획기적으로 줄이겠다는 계획이다.

날림먼지 불투명도 값 예시. / 사진=환경부, 연합뉴스.
날림먼지 불투명도 값 예시. / 사진=환경부, 연합뉴스.

 

송준영 기자
금융투자부
송준영 기자
song@sisajournal-e.com
시사저널e에서 증권 담당하는 송준영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