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
윤석헌 금감원장 취임 후 첫 인사…부서장 80% 교체
  • 이용우 기자(ywl@sisajournal-e.com)
  • 승인 2019.01.10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대교체 이루고 능력, 리더십 위주로 인재 영입  
금융감독원 정문 모습. / 사진=연합뉴스
금융감독원 정문 모습. / 사진=연합뉴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취임 후 첫 인사를 단행했다. 부서장의 80%를 교체했다. 지난 2008년 이후 최대 규모의 세대교체다.

10일 금감원은 능력과 성과가 우수한 부국장, 팀장 30명을 국실장(급)으로 신규 승진발령하고 부서장의 80%를 교체하는 대규모 인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세대교체를 통해 조직에 활력을 불어넣고 전문성 중심의 인재를 적재적소에 배치해 금융감독 역량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우선 금감원은 1966~1968년생 부국장․팀장(22명)을 중심으로 승진인사를 실시해 세대교체를 추진했다. 금감원은 역량과 리더십을 인정받은 경우 연령에 관계없이 과감히 중용했다고 밝혔다.  

승진자(30명) 중 12명은 본부 주요부서의 국실장에 발탁했다. 또 그간 관행적으로 이루어진 권역 간 교차배치를 최소화해 해당 직무에 대한 전문성을 갖춘 최적임자를 배치해 조직역량을 제고했다다.

이상민 신임 여신금융감독국장은 2011년 이후 8년 연속 여신금융감독 및 검사업무를, 최상 신임 회계관리국장은 2006년 이후 13년 동안 회계감독업무를 담당하게 됐다. 김성우 신임 은행리스크업무실장과 박진해 신임 보험리스크제도실장도 각각 9년, 8년 동안 유관 업무를 계속한다.

업무능력과 리더십을 갖춘 여성인재 2명을 발탁해 남성 위주 인력구조 개선도 병행했다. 박선희 신임 인재교육원 실장과 임지연 신임 파견실장(급)이 국실장급으로 승진했다. 지난 2017년 1명이던 여성 국실장급 직원은 지난해 2명으로 늘어난 데 이어 올해는 4명이 됐다.

금감원 관계자는 “나머지 팀장 및 팀원 인사를 2월 중순까지 실시해 인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용우 기자
금융투자부
이용우 기자
ywl@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