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北·中 정상 “한반도 비핵화 해결, 2차 북미정상회담 성과 기대”
  • 한다원 기자(hdw@sisajournal-e.com)
  • 승인 2019.01.10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진핑 中주석, 북미정상회담·남북관계 개선 지지…김정은 위원장 “북미회담서 성과 내도록 할 것”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8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북중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신화통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8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북중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신화통신)

북·중 정상이 지난 8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4차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성과를 기대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북미정상회담과 남북관계 개선에 대해 지지하면서도 중국 역할론을 강조했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성과를 내겠다며 미국을 염두에 두는 모습을 보였다.

중국 중앙(CC)TV는 10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은 지난 8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북·중 관계 강화와 더불어 한반도 비핵화와 정치적 해결에 대한 공감대에 도달했다”며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지지와 성과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고 보도했다.

북·중 정상회담에서 시 주석은 한반도 정세에 대해 북한이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 실현을 위한 조치를 긍정적으로 보면서 북·중 및 유관국들의 공동 노력으로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 프로세스가 중대한 진전을 거뒀다고 평가했다.

중국 현지 관영 매체 등에 따르면, 시 주석은 “중국은 한반도 비핵화 방향을 계속 지지하고 남북 관계 개선을 지지한다”며 “북미정상회담의 개최 및 성과를 지지하며 유관국들이 대화를 통해 각자의 합리적 우려를 해결하는 것도 지지한다”고 밝혔다.

그는 “한반도에 평화와 대화의 대세가 이미 형성됐다”며 “대화가 이어지고 성과를 거두는 것은 이미 국제사회의 보편된 기대와 공통된 인식”이라고 말했다.

시 주석은 또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은 어렵게 얻은 것으로 역사적인 기회에 직면하고 있다”며 “중국은 북한 및 유관국들과 함께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지역 항구적인 안정을 위해 적극적이고 건설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북·중 관계는 지난해 역사의 새 장을 열었다. 양측은 실제적인 행동으로 북·중 우의와 더불어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 프로세스 추진에 함께 주력하겠다는 확고한 의지를 보여줬다”며 “올해는 북·중 수교 70주년으로 북·중 관계의 앞날을 개척하는 중요한 의미가 있다. 김정은 위원장과 북·중 관계의 향후 발전을 함께 잘 이끌길 원한다”고 강조헀다.

시 주석은 “양측은 고위급 교류를 유지하고 전략적인 소통을 강화하며 우호 협력을 심화해 북·중 관계의 건강하고 안정적인 발전을 추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은 “지난해 한반도 정세가 완화됐고 중국의 중요한 역할은 모두 잘 보고 있다”며 “북한은 이를 높이 평가하고 진심으로 감사한다”고 언급했다.

김 위원장은 “북한은 비핵화 입장을 계속해서 견지해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한반도 문제를 해결함으로써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국제사회가 환영할 만한 성과를 내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유관국이 북한의 합리적인 우려를 중시하고 긍정적인 반응을 보여 한반도 문제의 전면 해결을 함께 추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끝으로 김 위원장은 시 주석의 이번 방중 초대에 감사를 표하며 “이번 방중은 양국 수교 70주년을 계기로 북·중 전통 우의를 공고히 하고 북·중 교류와 협력을 강화하는 의미가 있으며 북·중 우호 관계가 날로 발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다원 기자
정책사회부
한다원 기자
hdw@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