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경제
미·중 차관급 무역협상, 9일까지 하루 더 연장
  • 한다원 기자(hdw@sisajournal-e.com)
  • 승인 2019.01.09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대통령 “중국과의 협상이 아주 잘 진행되고 있다”
이달 중 미·중 무역협상대표 미국서 고위급 무역협상 가능성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 모습. / 그래픽=조현경 디자이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 모습. / 그래픽=조현경 디자이너

중국 베이징에서 무역협상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미국과 중국이 당초 이틀로 예정했던 협상 일정을 9일까지 하루 더 연장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국 대표단 가운데 한 명인 스티븐 윈버그 에너지부 차관보는 8일 베이징에서 기자들에게 “현재까지 협상이 잘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이날 트위터를 통해 “중국과의 협상이 아주 잘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 제프리 게리시 무역대표부(USTR) 부대표, 중국 왕서우원(王受文) 상무부 부부장이 각각 이끄는 양국 차관급 실무 대표단은 애초 7~8일 이틀 일정으로 협상을 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중으로 관심을 모은 이날 미·중 양국은 베이징 현지시각으로 밤늦게까지 협상을 이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미·중이 일정을 연장해 사흘째 협상에 들어가기로 한 것은 양측이 그 만큼 진지하게 임하고 있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이에 미·중 무역협상대표인 로버트 라이트 하이저 USTR 대표와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는 이번 실무협상 결과를 토대로 이달 중 미국에서 고위급 무역협상을 이어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경제 지표들이 정말 좋아 보인다. 우리가 오늘날 가진 급격하게 오른 정상화된 금리가 아니라 내가 과거 행정부처럼 오랜 기간 제로 금리를 가졌다면 상상할 수 있겠는가. 그것은 매우 쉬웠을 것”이라고 언급하며 자신이 전임자들과 달리 어려운 여건속에서도 미국 경제의 호황을 이끌고 있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한다원 기자
정책사회부
한다원 기자
hdw@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