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日 방위상 "한국에 레이더 조사 전파기록 공개 검토하겠다"
  • 유재철 기자(yjc@sisajournal-e.com)
  • 승인 2019.01.08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일 방위 당국간의 연대는 대단히 중요"
"다양한 형태로 미국의 협력도 받을 생각"

이와야 다케시 일본 방위상은 8일 한일간 '레이더 갈등'과 관련, 해상자위대 P-1 초계기가 화기관제(사격통제) 레이더(STIR)의 조사(照射·겨냥해서 비춤)를 받았음을 뒷받침하는 전파 기록을 한국 측에 공개하는 것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NHK에 따르면 이와야 방위상은 이날 각의(국무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레이더 전파의 데이터를 보면 조사를 받았다는 것은 유감이지만 사실"이라며 "한일간 협의를 진전시키기 위해 상호간 기밀사항을 유지한 채 관련 정보를 교환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달 20일 우리 해군의 광개토대왕함이 동해 중간수역에서 북한 조난 선박을 구조하는 과정에서 자국 초계기를 향해 화기관제 레이더를 조사했다고 비난해 왔다.

이에 대해 우리측은 일본 초계기를 겨냥해 화기관제 레이더를 가동하지 않았고, 오히려 초계기가 위협비행을 했다며 일본측의 주장을 반박하는 동영상을 공개했다.

우리 정부는 그동안 일본 측에 초계기가 탐지했다는 화기관제 레이더의 주파수 특성을 공개하라고 요구했지만, 일본은 이 데이터가 기밀이어서 공개하지 못한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이와야 방위상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번 갈등과 관련해 미국 측에 중재를 요청할 가능성도 내비쳤다.

그는 여당 내에서 미국에 중재를 의뢰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는 데 대해 "한미일 방위 당국간의 연대는 대단히 중요하다"며 "한일 관계가 바람직하지 않은 것은 한미일의 관계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으므로 다양한 형태로 미국의 협력도 받을 생각이다"고 말했다.

 

국방부가 지난 4일 한일 '레이더 갈등' 일본 측 주장을 반박하는 동영상을 유튜브에 공개했다. 사진은 조난 선박 구조작전 중인 광개토대왕함 상공에 저고도로 진입한 일본 초계기 모습(노란 원)으로 해경 촬영 영상이다. /사진=국방부 유튜브 캡처
국방부가 지난 4일 한일 '레이더 갈등' 일본 측 주장을 반박하는 동영상을 유튜브에 공개했다. 사진은 조난 선박 구조작전 중인 광개토대왕함 상공에 저고도로 진입한 일본 초계기 모습(노란 원)으로 해경 촬영 영상이다. /사진=국방부 유튜브 캡처

 

유재철 기자
산업부
유재철 기자
yjc@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