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산업개발 시공권 취소…반포1단지 3주구 재건축 다시 ‘안갯속’
건설
현대산업개발 시공권 취소…반포1단지 3주구 재건축 다시 ‘안갯속’
  • 천경환 기자(chunx101@sisajournal-e.com)
  • 승인 2019.01.08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송전·해임총회 등 과제 산적…입찰의향서 제출한 건설사 입찰 참여도 ‘미지수’
반포주공1단지 3주구 모습./사진=천경환 기자
반포주공1단지 3주구 모습./사진=천경환 기자

반포주공1단지 3주구 재건축 조합이 현대산업개발HDC과의 시공사 계약을 취소해 재건축 사업에 다시 한번 제동이 걸렸다. 여기에 현대산업개발과의 법적 소송, 조합원 간 분열 등 앞으로 반포3주구가 재건축에 돌입하기까지 넘어야 할 산도 많다. 입찰의향서를 제출한 대형 건설사조차 참여의사만 내비쳤을 뿐 실제 입찰 여부에 대해선 "정해진 것이 없다"는 입장을 밝혀 첫 삽을 뜨기 전까지 풀어야 할 과제가 산적하다.

8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반포3주구 재건축조합은 지난 7일 조합원 임시총회를 열고 ‘현대산업개발 시공자 선정 취소’ 안건을 가결했다. 반포3주구 조합은 임시총회 참가자 857명 중 745명이 동의해 시공사의 우선협상 지위를 박탈했다고 전했다. 조합은 약 900여억원 규모의 특화설계 비용 및 공공기반시설, 공공청사 건축 등의 공사범위가 입찰제안서와 다르다며 시공사를 취소한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현대산업개발의 시공권이 박탈되자 일각에서는 재건축 사업이 또 다시 지연되는 것 아니냐는 시각이 나오고 있다. 업계 일각에선 건설사와 조합 간 소송전, 주민들 간 불화 등으로 예정된 2022년 말 준공 여부가 현재로선 불투명하다는 관측이 나온다. 앞서 반포3주구 조합은 시공사 공개경쟁입찰에서 두 번의 유찰 끝에 지난해 7월 현대산업개발을 수의계약 방식으로 선정한 바 있다.

실제로 현대산업개발은 조합과 소송을 끝까지 진행할 것이라는 뜻을 밝혔다. 현대산업개발 관계자는 “요건이 갖춰지지 않은 총회의 결과를 당사로서는 받아들일 수 없다”며 “당사의 권리를 보호하기 위해 총회효력정지가처분 등 법적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일부 아파트 주민들은 오는 20일 조합장 해임 및 직무정지를 위한 임시총회를 열겠다고 밝혔다. 한 주민은 “현대산업개발 시공권 취소는 조합장의 단독행동이다. 현대산업개발과 체결한 계약서는 물론 임시총회 관련 자료를 보여주지도 않는다”며 “주민 의견 수렴 등의 의결 절차를 무시한 채 시공권을 박탈한 조합의 결정은 인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또 그간 조합이 현대산업개발로부터 빌려 쓴 돈이 몇 백억원에 달한다”며 “시공 계약이 해지되면 시공사가 조합에 청구 소송을 제기할 수 있기 때문에 현대산업개발이 조합에 책임을 물을 수 없다는 주장은 말도 안되는 소리”라고 덧붙였다.

이에 조합 관계자는 “현대산업개발과 계약 체결을 위한 협상만 진행했을 뿐 실제 계약서를 작성하지 않았다”며 “임시총회 관련 자료는 현재 정리를 하고 있어 보여주지 못하는 것 뿐”이라고 반박했다. 하지만 주민들은 조합의 주장은 허위 사실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어 입주민 간의 갈등이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아울러 대형 건설사들이 제출한 시공 입찰의향서는 관심의 표현일 뿐 큰 의미가 없다는 분석도 있어 향후 추이가 주목된다. 익명을 요구한 대형 건설사 관계자는 “조합이 입찰의향 공문을 보내서 관심을 표현한 것뿐 아무것도 결정된 것은 없다”며 “오는 9~10일 조합을 상대로 설명회를 갖기로 했지만 아직 조합에서 요구하고 있는 사업조건도 몰라 어떻게 설명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한편 반포3주구 재건축 사업은 공사비 8087억 규모의 대형 사업장으로 1490가구를 지하 3층~지상 35층, 17개동, 2091가구로 재건축하는 사업이다. 반포3주구는 지하철 9호선 구반포역 역세권 단지로 올해 재건축 시장 최대어로 꼽혔다.

천경환 기자
금융투자부
천경환 기자
chunx101@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