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한진중공업 자회사 수빅조선소 기업회생 신청
  • 김성진 기자(star@sisajournal-e.com)
  • 승인 2019.01.08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주 감소와 선가 하락을 견디지 못해…수주 잔량 10척으로 알려져
지속적인 적자 탓에 협력업체 물품대금 수백억원 지급도 어려운 상황
한진중공업 필리핀 현지 해외법인 수빅조선소. / 사진=연합뉴스
한진중공업 필리핀 현지 해외법인 수빅조선소. / 사진=연합뉴스

 

한진중공업이 자회사이자 필리핀 현지 해외 법인소 수빅조선소에 대한 법정관리를 신청했다고 8일 공시했다.

수빅조선소는 지난 2004년 필리핀 수빅에 건설된 조선소로 상선을 위주로 건조해왔다. 그러나 조선업 불황이 계속되며 수주 감소와 선가 하락을 견디지 못했고, 현재 수주 잔량은 10척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지속적인 적자 탓에 협력업체 물품대금 수백억원을 지급하기 어려운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모회사인 한진중공업은 협력업체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특별 상담센터를 설치해 운영하기로 했다. 수빅조선소 현지법인 자산총액은 1조8400억원에 달한다. 국내 근로자 수는 적지만 현지인 위주로 4000여명이 근무하고 있다.

김성진 기자
김성진 기자
star@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