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한영석·가삼현 현대重 사장 “수주목표 117억달러”
  • 김성진 기자(star@sisajournal-e.com)
  • 승인 2019.01.03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주 목표 달성 위해 혁신적인 원가 절감 및 기술경쟁력 강화 주력
가삼현·한영석 현대중공업 대표이사 사장
가삼현·한영석 현대중공업 대표이사 사장

 

한영석·가삼현 현대중공업 사장이 3일 신년사를 통해 올해 “매출 목표는 8조5815억원, 수주 목표는 117억달러로 수립했다”고 밝혔다.

이들 대표이사는 수주목표 달성을 위해 혁신적인 원가 절감을 강조했다. 이들 대표이사는 “공급 과잉이 여전한 상태에서 선박 발주는 제한적이어서 선가 인상은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구조 최적화 설계, 공법 및 공정 개선, 전략적 기자재 구매 등을 적극 추진해 생산성을 높이고 공기를 단축하는 한편, 자재비를 절감하겠다”고 말했다.

또 기술 경쟁력 강화 계획도 밝혔다. 이들 대표이사는 “내년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 규제 시행을 앞두고 관련 시장이 크게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LNG연료 추진선과 가스 엔진 등 친환경 기술의 고도화를 통해 시장 선점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차세대 스마트십, 엔진 스마트 솔루션 등 첨단 ICT 융합 제품의 성능을 한층 강화하고, 혁신적인 신기술 개발을 통해 시장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지난 수년 간의 위기 극복 노력에 대한 감사를 표하며 “‘해가 뜨기 전 새벽이 가장 어둡다’는 말이 있다. 동 트기 전의 새벽 같은 지금의 고비만 잘 넘어선다면, 다시 일어나 세계 제일 조선 해양 기업으로 우뚝 설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김성진 기자
산업부
김성진 기자
star@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