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강
최정우 포스코 회장, 새해 경영화두로 ‘승풍파랑’ 제시
  • 엄민우 기자(mw@sisajournal-e.com)
  • 승인 2019.01.02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 2일 서울 포스코센터서 시무식열고 새해 결의 다져…“우리 경쟁력은 현장에 있어”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올해 경영화두로 ‘원대한 뜻을 이루기 위해 바람을 타고 물결을 헤쳐 간다’는 의미의 ‘승풍파랑(乘風破浪)’을 새해 경영화두로 제시했다.

포스코는 2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그룹사 임직원, 노동조합 및 노경협의회 대표, 협력사, 공급사 대표 등 2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시무식을 열었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 / 사진=포스코
최정우 포스코 회장. / 사진=포스코

이 자리에서 최 회장은 “지난해 글로벌 무역전쟁과 내수경기 침체, 노사환경의 변화 등의 여러 어려움 속에서도 임직원의 단합된 힘과 노력으로 7년 만에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며 “하지만 올 한해 경제 상황은 선진국과 신흥국의 동반 경기 하락이 전망되어 불확실성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한 해결책으로 최 회장은 지난 11월 내놓은 ‘100대 개혁과제’ 실행에 전념할 것을 강조했다.

우선 철강사업은 수요 정체와 가격하락 기조에 대응하기 위해 프리미엄 제품판매 확대 및 끊원가절감을 통한 수익성 강화에 매진하고, 생산현장에서는 안전이 회사가 추구하는 최고의 가치라는 사실을 명심하고 ‘안전해서 행복한 삶의 터전’을 함께 만들자고 했다.

또 비철강사업은 그룹사별 사업모델 개혁과 특화사업을 집중 육성해 그룹의 수익성 제고에 기여하고, 최근 확립한 신사업 추진체계를 통해 미래사업을 더욱 다양하게 발굴하고 강조했다.  

이어 최정우 회장은 2차전지소재 사업을 빠른 시일 내에 세계 최고 수준의 회사로 도약할 수 있도록 설비투자, 기술개발, 제품개발, 고객 다양화에 총력을 다 할 것을 주문했다.

최 회장은 끝으로 임직원들이 본업에 몰입할 수 있도록 인사, 조직, 문화를 끊임없이 혁신하고 주인의식을 가지고 실천과 배려, 존중의 마음가짐으로 솔선하는 창의적인 인재로 성장해 나가는 일터를 구현해 나갈 것을 강조했다.

최 회장은 “모든 직책자들은 우리의 경쟁력이 현장에 있다는 점을 명심하고 실질(實質), 실행(實行), 실리(實利)에 따라 혁신에 앞장서 줄 것”을 당부했다.

엄민우 기자
산업부
엄민우 기자
mw@sisajournal-e.com
엄민우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