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트럼프-시진핑 ‘전화담판’…“협상 잘 진행되고 있어”
  • 엄민우 기자(mw@sisajournal-e.com)
  • 승인 2018.12.30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중 정상회담 후 첫 접촉…무역전쟁 완화로 이어질지 주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올해 초 미중 정상회담 후 첫 전화 통화를 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양국 간 무역 갈등이 완화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29(현지시간) 오전 트위터를 통해 시진핑 주석과 통화한 사실을 공개하며 미·중 간 무역협상이 긍정적 방향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방금 중국의 시 주석과 길고 매우 좋은 통화를 했다고 협상은 아주 잘 진행되고 있다“(협상이) 타결되면 그것은 모든 주제와 분야, 쟁점들을 망라하는 매우 포괄적인 것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이와 관련, 시진핑 대통령 역시 미중 관계 개선에 대한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고 밝혔다.

 

시진핑 주석은 중국은 양국 관계의 발전을 매우 중시하고 있고, 협력적이고 건설적인 관계를 발전시키려는 미국 측 노력에도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어 국제적·지역적 주요 이슈에 대한 소통 및 협력을 유지하며 서로의 중요한 이익을 존중하고, 협력·조율·안정에 기초해 양국 관계를 증진하는 동시에 양국 국민과 전 세계인의 더 나은 이익을 위해 양자 관계를 발전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신화통신은 전했다.

 

양국 정상의 이 같은 메시지는 서로 새해 인사를 나누는 와중에 나온 것이지만, 그 시기와 내용으로 볼 때 양국 간 무역전쟁이 해빙 국면으로 접어들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것으로 해석된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은 전화통화를 통해 한반도 현안 문제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은 북미 간 추가적인 대화를 지지한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하며 긍정적인 결과를 희망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엄민우 기자
산업부
엄민우 기자
mw@sisajournal-e.com
엄민우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