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밤부터 기온 ‘뚝’… 주말 강추위 주의
  • 윤시지 기자(sjy0724@sisajournal-e.com)
  • 승인 2018.12.06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6일 자정 영하권 진입 예상… 강풍에 체감온도 낮을 듯
비가 그치고 쌀쌀해진 지난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로네거리에서 잔뜩 움츠린 시민들이 발걸음을 서두르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오늘(6일) 밤부터 주말까지 전국적으로 기온이 급격히 떨어질 전망이다. 특히 강풍을 동반한 강추위가 예상돼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낮 기온은  6~11도의 분포를 보이며 전국적으로 다소 포근한 날씨를 기록했다. 그러나 기상청은 이날 밤부터는 기온이 급락하면서 강추위가 몰려올 것으로 예보했다.

서울의 경우 이날 낮 7도까지 올랐던 기온은 자정에 접어들면서 영하권에 진입, 다음날인 7일 오전 6시 경 영하 9도까지 급락한다. 

 

영하권에 접어든 기온은 좀처럼 오르지 않고 주말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8일 서울의 경우 최저 기온이 -11도까지 떨어진다. 

기상청 측은 강풍을 동반한 강추위로 인해 체감온도가 급격히 낮아질 것으로 관측했다. 특히 해안 지역을 중심으로 강풍이 불 것으로 예상돼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아울러 7~8일엔 충남, 전라, 제주 등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간혹 눈이 내릴 수 있어, 눈 내린 뒤 발생할 수 있는 도로 결빙에도 주의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번 한파는 내주 초부터 다소 누그러들 것으로 보이나,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오전 최저기온은 영하권을 벗어나지 못할 것으로 관측된다.

 

윤시지 기자
산업부
윤시지 기자
sjy0724@sisajournal-e.com
산업부 윤시지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