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정부가 암호화폐 폐해에 무감각"
  • 최창원 기자(chwonn@sisajournal-e.com)
  • 승인 2018.11.22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블록체인 간담회서 지적…"거래소 정보 투명 공개 의무화해야"
노웅래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22일 국회 의원회관 제2 간담회의실에서 블록체인 간담회 개최 취지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최창원 기자
정부가 '먹튀' 등 암호화폐 거래소의 각종 폐해에 무감각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거래소 정보・결제 등의 투명 공개 의무화와 이상금융거래탐지시스템(FDS, Fraud Detection System)의 도입이 필요하다는 주장도 뒤따랐다.

노웅래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주최하고 사단법인 한국핀테크연합회 주관한 ‘블록체인 초강국의 길 아젠다 간담회’가 22일 국회 의원회관 제2 간담회의실에서 열렸다. 참석자들은 암호화폐 폐해 극복전략을 제시했다.

‘초연결 거래소 혁신 가능한가’로 진행된 두 번째 토론이 간담회의 화두였다. 거래소 ‘퓨어빗’의 먹튀 논란으로 불거진 거래소 보안의 취약성이 도마에 올랐다. 퓨어빗은 지난 12일 홈페이지와 투자자 채팅방을 폐쇄하고 잠적해 약 37억원의 투자자 피해가 발생했다.

간담회 참석자들은 정부가 거래소 먹튀・해킹 등 암호화폐의 폐해에 무감각하다고 지적했다.

홍준영 한국핀테크연합회 의장은 “정부가 거래소 폐해에 무관심하고 무감각하다”며 “인터넷 진흥원・금감원・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이 주무 부처인데, 누구도 대응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홍 의장은 “블록체인의 실질적인 발전 걸림돌은 암호화폐 폐해인데, 이 문제를 해결하지 않는다면 거래소의 먹튀는 계속 발생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참석자들은 거래소 보안 문제 해결방안으로 거래소 내역 투명 공개 의무화와 FDS(이상금융거래탐지시스템)의 도입을 꼽았다.

한호현 경희대 컴퓨터공학과 교수는 “거래소 해킹 문제는 거래소 정보・결제 등이 투명하지 않아서 발생하는 것”이라며 “명확한 가이드라인과 투명 공개 의무화를 도입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공경식 나무플래닛 대표는 “FDS를 도입해야 한다”며 “2차 보안 시스템인 FDS가 도입될 경우 공인인증서 등의 1차 물리적 보안 시스템만을 사용할 때보다 훨씬 안정적일 것”이라고 밝혔다. FDS는 결제자의 다양한 정보를 수집해 패턴을 만든 후 패턴과 다른 이상 결제를 잡아내고 결제 경로를 차단하는 보안 방식이다.

이날 간담회엔 한호현 경희대 컴퓨터공학과 교수, 정유신 핀테크지원센터장, 공경식 나무플래닛 대표 등이 참석했다.

 

최창원 기자
산업부
최창원 기자
chwonn@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