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스미싱 잡는 인공지능 개발
  • 이용우 기자(ywl@sisajournal-e.com)
  • 승인 2018.11.20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국민銀·아마존웹서비스와 8개월 공동 연구
금융감독원이 KB국민은행, 아마존웹서비스와 공동으로 스미싱 사기를 판별하는 인공지능(AI) 알고리즘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 사진=시사저널e
금융감독원이 KB국민은행, 아마존웹서비스와 공동으로 스미싱 사기를 판별하는 인공지능(AI) 알고리즘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20일 금감원은 최근 금융기관이라고 소비자를 속여 대출을 안내하는 문자 메시지를 보내 선입금을 요구하는 등의 스미싱 피해가 늘고 있다며 스미싱을 알려주는 AI 알고리즘을 개발했다고 전했다.

스미싱이란 문자메시지(SMS)와 피싱(Phishing·개인 정보 이용 사기)의 합성어다. 휴대전화 문자로 인터넷 주소를 보내고 이용자가 클릭해서 접속하면 악성 프로그램을 통해 개인 정보를 빼내거나 상대방을 속여 돈을 가로채는 금융사기다.

금감원에 따르면 최근 문자 메시지를 이용한 금융사기가 직접 전화통화(Voice) 방식을 능가함에 따라 향후 피해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에 금감원, KB국민은행, 아마존웹서비스는 협업 팀을 구성하고 8개월간의 공동 연구와 파일럿 테스트를 거쳐 스미싱 방지 AI 알고리즘 개발 완료했다.

AI 알고리즘 개발은 공익 프로젝트 일환으로 진행됐다. 금감원은 이달 29일 개최되는 국제 심포지엄에서 사례 발표 후 금융회사, 핀테크 기업 등에 무상으로 제공‧공개할 예정이다.

금감원은 AI가 휴대폰 문자 메시지를 분석해 스미싱 여부를 판별할 수 있어 소비자가 스미싱에 현혹돼 발생하는 금융사기 시도가 사전 차단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금감원 관계자는 “향후에도 전화번호 비교, 분석으로 스미싱을 판별하는 등 다양한 AI를 개발함으로써 신, 변종 전자 금융사기에 적극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용우 기자
금융투자부
이용우 기자
ywl@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