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카를로스 곤 닛산차 회장, 소득 축소 혐의로 체포
  • 최성근 기자(sgchoi@sisajournal-e.com)
  • 승인 2018.11.20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가증권 보고서에 수억원 규모 허위 기재

카를로스 곤 닛산자동차 회장. / 사진=연합뉴스

카를로스 곤 닛산자동차 회장(64)이 자사 유가증권 보고서에 자신의 보수를 허위·축소 기재한 혐의로 검찰에 체포됐다.

 

19NHK 등에 따르면 도쿄지검 특수부는 이날 곤 회장과 그레그 켈리(62) 대표이사를 금융상품거래법 위반 혐의로 체포했다.

 

닛산차 유가증권 보고서에는 2017년 곤 회장의 보수가 73500만엔으로 기재됐다. 이는 2016109800만엔 보다 약 30% 정도 줄어든 액수다. 곤 회장은 2016년까지 3년 연속 10억엔(100억원) 이상의 보수를 받았다.

 

곤 회장이 허위로 기재한 금액은 수억엔 규모인 것으로 알려졌다.

 

도쿄지검 특수부는 이날 닛산차 본사도 압수수색했다. 닛산차는 성명을 내고 곤 회장이 회사 자금을 유용하는 등 복수의 중대한 부정행위가 있었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내부 고발로 수개월간 곤 회장의 부정행위를 조사해 왔다며 그가 실제 보수액보다 감액한 금액을 유가증권 보고서에 기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곤 회장의 해임을 이사회에 제안하는 한편 그레그 켈리 대표이사가 곤 회장의 부정행위에 깊이 관여했다며 켈리 대표이사의 해임도 건의하겠다고 전했다.

 

프랑스 르노자동차 출신인 곤 회장은 1999년 당시 경영 위기에 빠진 닛산차 최고운영책임자(COO)가 됐으며 다음 해 사장으로 취임했다. 이후 직원 21000명을 감축하는 등 철저한 경영 합리화를 추진하며 회사 재건을 이끌었다. 

최성근 기자
정책사회부
최성근 기자
sgchoi@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