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학
휘발유·경유 19주만에 하락 반전…유류세 인하 영향
  • 송준영 기자(song@sisajournal-e.com)
  • 승인 2018.11.10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첫째주 휘발유 29.7원 내린 1660.4원…경유도 19.9원 내린 1475.4원

국내 휘발유·경유 가격이 19주 만에 처음으로 하락세로 돌아섰다. 정부의 유류세 인하 효과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10일 한국석유공사 유가 정보 서비스인 ‘오피넷’에 따르면 이달 첫째주 전국 주유소에서 판매된 일반 휘발유 평균 가격은 지난주보다 ℓ당 평균 29.7원 하락한 1660.4원을 기록했다. 이로써 지난 6월 넷째주 이후 보인 18주 연속 상승이 19주에서 멈추게 됐다.

자동차용 경유도 한 주 만에 19.9원 내린 1475.4원에 판매됐다. 다만 이번 유류세 인하가 적용되지 않은 실내용 경유는 이번 주에도 1.9원 오른 1012.8원을 기록하면서 19주 연속 상승세를 보였다.

지역별로는 서울의 휘발유 가격이 평균 48.5원 내린 1725.2원으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그러나 하락 폭은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컸다. 대구는 전주 대비 34.5원 내린 1627.3원으로 집계되면서 최저가 지역이 됐다.

상표별로는 알뜰주유소의 휘발유 가격이 ℓ당 평균 45.8원 하락한 1620.3원으로 가장 낮았다. SK에너지는 28.1원 내린 1677.6원에 판매되면서 상표 중에선 가장 비쌌다.

정유사 공급 가격은 휘발유의 경우 전주 대비 32.3원 내린 1548.6원이었고 경유는 1388.0원으로 28.4원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석유공사는 “미국의 원유 재고, 생산량 증가 및 이란 제재 예외 국가 한시적 인정 등으로 국제 유가가 하락했고 정부의 유류세 인하 정책 효과로 국내에 유통하는 휘발유와 경유 가격 하락세는 지속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우리나라가 주로 수입하는 두바이유는 전주보다 배럴당 3.5달러 내린 71.1달러를 기록했다. 

 

10일 한국석유공사 유가 정보 서비스인 ‘오피넷’에 따르면 이달 첫째주 전국 주유소에서 판매된 일반 휘발유 평균 가격은 지난주보다 ℓ당 평균 29.7원 하락한 1660.4원을 기록했다. / 사진=연합뉴스.


 

송준영 기자
금융투자부
송준영 기자
song@sisajournal-e.com
시사저널e에서 증권 담당하는 송준영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