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현대차, 대형SUV ‘팰리세이드’ 이달 말 공개…“공간성 혁신”
  • 윤시지 기자(sjy0724@sisajournal-e.com)
  • 승인 2018.11.09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8일 LA오토쇼서 세계 첫 선…이달 말 국내 고객 사전계약 시작
팰리세이드 앰블럼 / 사진=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플래그십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차명을 확정하고 이달 말 공개 후, 국내고객을 위해 사전계약에 돌입한다. 공간성을 극대화하고 안전·편의 사양을 높인 것은 물론 소형부터 대형까지 아우르는 SUV 제품군을 갖춰 고객 수요를 흡수한다는 전략이다. 

 

현대차는 플래그십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차명(프로젝트명 LX2)​을 ​팰리세이드​로 확정했다고 9일 밝혔다. 이와 함께 오는 28일(현지시간) 미국 LA오토쇼서 전세계 최초로 공개 후, 이달 말 국내 시장에서 사전계약 접수를 시작할 예정이다. 


팰리세이드는 운전석부터 3열 승객석까지 차량 내부 공간 활용도를 높이고 사용자 경험을 기반으로 개발한 디자인을 적용한 점이 특징이다. 특히 ‘직관적인 사용자 경험’을 극대화하기 위해 상품 및 UX기획자, 디자이너, 엔지니어들이 선행 개발 단계에서부터 주요시장 소비자 조사와 경쟁모델 테스트를 실시해 실질적인 고객의 니즈를 확인하고 이를 신차에 대거 반영했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이에 따라 팰리세이드의 실내 디자인은 복잡한 구성요소를 배제하고 간결하고 고급스럽게 마무리했으며, 운전자와 승객들의 실사용 공간을 고려해 헤드룸, 레그룸에 있어 동급 최대 수준의 공간성을 확보했다. 

 

아울러 레저‧스포츠와 여행, 쇼핑 등을 위해 2~3열 공간을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조작을 간편화시킨 것은 물론 동급 최대 수준의 적재공간을 갖췄다는 설명이다. 이와 함께 운전자와 탑승객이 차량 내부에서 다양한 첨단 안전∙편의사양들을 쉽고 간편하게 조작할 수 있도록 직관적인 사용성을 극대화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팰리세이드는 동급 최대 수준의 공간과 사용자 직관성을 강화시킨 안전‧편의사양에 간편한 조작성까지 갖춰 고객들이 여유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즐기는 데 최적화된 SUV라며, “차량 내부 공간성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만큼 앞으로 공간으로서 팰리세이드가 주목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시지 기자
산업부
윤시지 기자
sjy0724@sisajournal-e.com
산업부 윤시지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