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 업계 처음으로 '해외주식 대여 서비스' 도입
  • 송준영 기자(song@sisajournal-e.com)
  • 승인 2018.11.08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비스 이용 고객대상으로 최대 300만원 지급 이벤트도 진행

신한금융투자가 증권업계에선 처음으로 리테일(지점) 고객 해외주식 대여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8일 밝혔다. 이와 함께 서비스 이용 고객을 대상으로 최대 300만원을 지급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해외주식 대여 서비스는 해외주식을 보유한 고객이 주식을 잠시 빌려주고 그에 따른 대여 수익을 얻는 방식이다.

고객은 주식을 빌려준 상태라도 매도가 가능하고 배당 등 모든 주주권리를 누릴 수 있다. 선진국에서는 저금리 시대 투자 방식 중 하나로 꼽힌다.

이와 함께 신한금융투자는 다음달 31일까지 주식 대여 서비스 이용 고객을 대상으로 가입 규모에 따라 최대 300만원을 지급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자세한 내용은 신한금융투자 전국 영업점 및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송준영 기자
금융투자부
송준영 기자
song@sisajournal-e.com
시사저널e에서 증권 담당하는 송준영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