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정책
박상우 LH 사장 “도면 유출 삼송·원흥지구, 신도시 계획無”
  • 길해성 기자(gil@sisajournal-e.com)
  • 승인 2018.11.06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역교통 등 여건상 제한 많은 지역…“유출 경위, 경찰에 수사 의뢰”

6일 박상우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은 최근 도면이 유출돼 경찰 수사가 이뤄지고 있는 경기도 고양시 삼송·원흥지구에 대해 신도시로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6일 박상우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은 최근 도면이 유출돼 경찰 수사가 이뤄지고 있는 경기도 고양시 삼송·원흥지구에 대해 신도시로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박 사장은 이날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예산심사에 참석해 이 같이 밝혔다. 박 사장은 문제의 도면은 LH가 작년부터 시행한 수도권 서부지역 택지 사업의 적법성을 검토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으로 올해 5월까지 사용된 것이라며 도면 유출 사건을 설명했다.

 

이어 그는 유출 경위를 찾기 위해 내부 감사를 벌였으나 경위가 확인되지 않아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상태라고 말했다.

 

박 사장은 해당 지역이 신도시 검토 대상지가 아니라고 못 박았다. 그는 이 지역은 광역 교통 여건이나 부동산 상황, 공법상에 문제가 있어 신도시 개발지역으로 적합하지 않다이에 따라 현재 검토하고 있지 않으며 정부에도 보고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달 말 LH 내부자료로 추정되는 경기도 고양시 삼송·원흥지구의 개발도면이 외부에 유출되며 관리소홀, 투기우려 논란이 제기된 바 있다. 도면에는 단독주택, 공동주택 등이 상세히 표기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LH는 이를 경찰에 신고해 인천 논현경찰서가 수사에 착수한 상황이다.

길해성 기자
금융투자부
길해성 기자
gil@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