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올가을 가장 쌀쌀한 아침…"내륙 서리·얼음 가능성"
  • 김성진 기자(star@sisajournal-e.com)
  • 승인 2018.10.12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5.6도, 경기도 파주 0.1도…전국 기온 평년보다 4~7도 낮아

 

/ 사진=연합뉴스

12일 전국 기온이 올해 들어 가장 쌀쌀한 날씨를 기록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30분을 기준으로 서울은 5.6, 경기도 파주는 0.1도 등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11일에 이어 올가을 최저기온이다. 특히 대관령 기온은 영하 2.7도까지 떨어져 초겨울 날씨를 보였다.

 

충북도 제천 백운 영하 1.4, 수안보 영하 0.5, 보은 속리산 영하 0.3, 괴산 청천 영하 0.2도 등 영하권의 날씨를 보였다.

 

울산과 부산 등 남부지역은 각각 7.9, 9.6도를 기록하며 기온이 뚝 떨어져 전국의 기온이 평년보다 47도가량 낮은 분포를 기록했다.

 

기상청은 내륙에 서리나 얼음이 얼 가능성을 예보했다.

 

기상청의 한 관계자는 "11일부터 북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고 아침에 맑은 날씨를 보이면서 복사냉각으로 인해 내륙의 기온이 평년보다 낮은 상태"라면서 "일교차 크고 쌀쌀하니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낮 기온은 평년보다 낮지만, 어제보다는 높겠다서울과 대전 18, 광주·부산·울산 19도 등으로 예보됐다. 

김성진 기자
산업부
김성진 기자
star@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