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2018 국감] 황창규 KT 회장 “주총 예행연습 어느 기업이든 한다”
  • 송주영 기자(jysong@sisajournal-e.com)
  • 승인 2018.10.10 2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파이칩 슈퍼마이크로 서버 사용 “연구개발과 내부용”

황창규 KT회장과 김범수 카카오 의장 등 증인들이 10일 오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청사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정감사에서 선서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황창규 KT 회장이 반대의견을 무시한 주주총회 예행연습에 대해 어느 기업이든 한다고 설명했다.

 

황 회장은 10일 과천 정부종합청사에서 열린 국회 과확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참석해 KT 주주총회에서 예행연습을 했냐는 김종훈 민중당 의원의 질문에 주총 예행연습은 어느 기업이든 한다. 삼성전자에 재직할 때는 더 심하게 했다. 원활한 진행을 위해서다라고 설명해 의원들의 빈축을 샀다.

 

황 회장은 회장 연임 주총도 연습을 했느냐는 질문에는 회장 연임은 이사회에서 결정한다. 이사회에는 관여하지 않기 때문에 아는 바 없다고 답했다.

 

또 황 회장은 김 위의원이 문제 삼은 노조위원장 사전 낙점에 대해서는 노조활동을 방해한 적 없다고 답했다. 희망퇴직에 반발한 인력을 업무지원단으로 발령해 근로조건에서 불이익을 줬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법원이 타당성을 인정했다고 강조했다.

 

황 회장은 국회의원 불법 후원금 지원 의혹에 대해서는 수사가 진행되고 있어 답변은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상품권 깡을 활용한 불법 정치자금 지원 의혹이 제기된 후 김성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리더십이 흔들리는 것 아닌가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5세대 무선통신 준비 등 전혀 동요가 없다열심히 나가고 있다. 전혀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황 회장은 이날 스파이칩을 심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슈퍼마이크로 서버 사용에 대해서는 “KT 내부에서도 57대 서버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연구개발과 내부용으로 고객정보 등 민감 업무에는 사용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황 회장은 이날 증인으로 채택된 통신 3CEO 중 유일하게 모습을 보였다. 

송주영 기자
송주영 기자
jysong@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