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연준, 2~2.5%로 기준금리 인상
  • 황건강 기자(kkh@sisajournal-e.com)
  • 승인 2018.09.27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세번째 금리 인상…"미국 경제 강하다"
26일(현지시간) 미국 연준은 기준금리인 연방기금금리의 0.25% 인상을 만장일치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미국의 기준금리는 기존 1.75~2%에서 2~2.25%로 조정됐다 / 사진=연합뉴스

미국의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가 기준금리 인상을 단행했다. 

 

26일(현지시간) 미국 연준은 기준금리인 연방기금금리의 0.25% 인상을 만장일치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미국의 기준금리는 기존 1.75~2%에서 2~2.25%로 조정됐다. 

 

연준의 금리 인상은 올해에만 세번째다. 연준은 이미 지난 3월과 6월 두차례 금리를 올린 바 있다. 이에 따라 기준금리는 2%를 돌파했다. 미국의 기준금리가 2%를 돌파한 것은 지난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처음이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미국경제가 강하다”며 “전반적인 경제성장 전망도 호의적으로 남아있다”고 밝혔다. 

 

미국 연준은 연내 한차례 더 금리를 올릴 것으로 예견되고 있다. 미국 연준은 정책성명서를 통해 '완화적'(accommodative)이라는 표현이 들어간 문장을 삭제하면서 금리 인상 기조를 나타냈다. 8월 정책성명서에서는 "통화정책 입장은 완화적으로 남아있고, 그렇게 함으로써 강한 고용시장 상황과 2% 물가상승률의 지속적인 회복를 지지할 것이다"라는 표현이 포함됐었다.

 

연준 위원들의 금리인상 전망을 점으로 찍어 나타낸 점도표에서는 올해 네차례 금리인상을 예고하고 있다. 이번 점도표에서는 지난 6월에 비해 4명 늘어난 12명이 12월 금리인상 가능성이 높다고 예상하고 있다. 

 

연준은 내년에도 3차례 금리를 올릴 것으로 예고하고 있다. 또 2020년 1차례 금리인상을 단행한다는 전망이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기준금리인상으로) 급격한 물가상승을 예상하지는 않는다"며 "정상으로의 점진적인 복귀는 강한 경제를 유지하는데 도움을 주고 있다”고 밝혔다. 

 

 

황건강 기자
황건강 기자
kkh@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