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화해치유재단 정상적 기능 못해”…사실상 해산 방침 시사
정책
文 대통령 “화해치유재단 정상적 기능 못해”…사실상 해산 방침 시사
  • 천경환 기자(chunx101@sisajournal-e.com)
  • 승인 2018.09.26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서 아베 총리 만나 입장 밝혀…위안부 합의 재협상은 요구 안해
유엔 총회 참석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전(현지시간) 미국 뉴욕 파커 호텔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만나 환담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위안부 화해치유재단의 해산 방침을 시사했다. 

문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게 “화해치유재단이 정상적 기능을 못하고 있다”며 ​지혜롭게 매듭지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화해치유재단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 치유를 위해 설립됐다. 이 재단에는 지난 2015년 12월 박근혜 정부가 체결한 한일 위안부 합의에 따라 일본 정부 출연금 10억엔이 투입됐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아베 총리에게 국내적으로 재단의 해체를 요구하는 상황을 설명했다”며 “다만 위안부 합의를 파기하거나 재협상을 요구하지는 않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지난 정부가 일제 강제징용 관련 재판에 개입을 시도한 정황이 문제가 되고 있다”며 “강제징용 소송 건은 삼권분립에 비춰 사법부의 판단을 존중해야 한다는 말도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회담은 아베 총리가 먼저 위안부 문제와 관련한 일본 정부의 입장을 언급하고 문 대통령이 이에 대한 대답을 하는 형태로 문제가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천경환 기자
천경환 기자
chunx101@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