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
시민단체 “라오스댐 시공사 SK건설, 침묵 깨고 입장 밝혀야해”
  • 천경환 기자(chunx101@sisajournal-e.com)
  • 승인 2018.09.18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면담 요청에도 묵묵부답…SK건설, 조사 결과 나오기 전까지 기다릴 것
라오스 세피안·세남노이 댐 사고 대응 한국시민사회TF와 태국·캄보디아 지역 활동가들이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SK건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라오스 댐 시공사 SK건설에 면담 요청과 책임 있는 조치에 나설 것을 촉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라오스 세피안·세남노이 댐 사고 대응 한국시민사회 회원들이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SK건설 앞에서 태국·캄보디아 시민단체 방한단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가한 시민들은 세피안·세남노이 댐 사건은 한국 정부와 시공사인 SK건설에게 책임이 있다며 SK건설이 책임 있는 태도를 보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태국·캄보디아 방한단과 한국시민사회 TF가 SK건설의 입장을 듣기 위해 면담을 요청했으나 SK건설이 면담을 거부했다”며 “사고 원인과 사고 발생 후 SK건설이 취한 조치, 피해지역 복구와 재건을 위한 계획 여부 등을 묻는 질의에도 답변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그들은 이어 “SK건설은 댐을 짓는 과정에서 어떤 일이 있었는지, 어떻게 책임질 것인지에 대한 입장을 명확히 밝혀야 한다”며 “관련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해야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SK건설 측은 조사 결과가 나올 때 까지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사고가 발생한 라오스의 세피안·세남노이 댐은 한국 공적개발원조(ODA) 기금으로 지원된 사업으로 지난 2012년 SK건설과 한국서부발전이 공동 수주해 시공을 진행했다. 

 

천경환 기자
금융투자부
천경환 기자
chunx101@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