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중기부, ‘도전K스타트업’ 출정식 열어…135개 팀 본선 진출
  • 차여경 기자(chacha@sisajournal-e.com)
  • 승인 2018.09.10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8개국 창업자 참여하는 글로벌 리그 추가…최종 우승팀 상금 5억원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0일 인천 파라다이스 시티에서 열린 도전! K-스타트업 2018 출정식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정부 주도 청년창업경진대회인 도전! K-스타트업 2018’이 최종 본선팀을 선정하고 공식 출정식을 가졌다.

 

10일 중소벤처기업부와 교육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방부는 인천 파라이디스 시티에서 도전! K-스타트업 2018 출정식을 갖고 열었다. 이날 출정식에는 홍종학 중기부 장관과 서주석 국방부 차관, 김광현 창업진흥원장 등이 참석했다.

 

출정식이 끝난 뒤엔 투자 및 IR발표 특강, 벤처투자 컨벤션 등이 이어진다. 이튿날까지 스타트업과 투자자 등이 소통하는 네트워킹 시간도 열린다.

 

지난 4월 공고를 낸 도전! K-스타트업에는 총5770팀이 참여했다. 중기부가 관리하는 혁신창업리그와 글로벌 리그에는 각각 2414, 1770팀이, 교육부와 과기부의 학생리그에는 786, 국방리그 800팀이 신청했다. 예선을 거쳐 최종 본선진출자 135팀이 선발됐다.

 

특히 이번 경진대회는 지난해와 달리 글로벌 리그가 추가됐다. 글로벌 리그는 세계 108개국 창업자가 참여하는 리그다.

 

이번 경진대회의 상금은 총 18억원 정도다. 우승한 팀은 상금 5억원을 받을 수 있다. 상금 외에도 다양한 연계지원책도 마련됐다. 중기부는 우수 창업자를 선발해 500억원 규모 경진대회 벤처펀드와 91억원 기술보증기금 융·투자를 지원할 계획이다.

 

홍종학 중기부 장관은 출정식 모두발언을 통해 스타트업이 개방된 공간에서 소통하는 문화를 만들어 가야하며, 이를 위해 내년부터 국내에는 스타트업과 투자자, 대학, 연구기관 등이 함께 어우러지는 스타트업 파크를 만들고, 해외에는 우리와 해외의 스타트업이 개방된 공간에서 함께 미래를 설계하는 코리아스타트업 센터를 만들것이라고 말했다.

 

축사에 나선 박남춘 인천시장도 인천시가 창업하기 좋은 도시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고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도전! K-스타트업 2018 오는 9월 중순부터 본선 및 왕중왕전이 차례로 열린다. 10월부터 녹화방송을 방영한다. 

차여경 기자
산업부
차여경 기자
chacha@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