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진 회장, 자수성가 주식부호 31명 중 1위
  • 김성진 기자(star@sisajournal-e.com)
  • 승인 2018.09.02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식부호 1‧2위는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차지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 사진=뉴스1

 

자수성가해 한국의 100대 상장 주식 부호에 오른 인물이 31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에는 주식 자산이 1조원이 넘는 자수성가형 부자도 8명에 달했다. 나머지 주식부호 대다수는 재벌 2, 3세였다.

 

2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지난 831일 종가를 기준으로 국내 상장 주식 부자 상위 100명 중에서 자수성가형 부호는 31명으로 집계됐다.

 

자수성가형 부호 중 가장 높은 상장 주식 평가액을 기록한 인물은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으로 나타났다. 서 회장의 주식 평가액은 45520억원으로 전체 100명중 4위를 기록해, 최태원 SK그룹 회장(전체 543332억원)과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64877억원)보다 높았다.

 

방준혁 넷마블 이사회 의장의 주식 평가액이 24150억원을 기록해 자수성가형 부호 중 2위에 올랐으며,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1218897억원),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1615668억원), 김대일 펄어비스 이사회 의장(2112012억원)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자수성가형 부호 중 주식평가액이 1조원이 넘는 인물에는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1777억원), 신동국 한양정밀 회장(1612억원), 김택진 엔씨소프트 사장(1184억원) 등이 포함됐다.

 

한편, 전체 100명 중 1위와 2위는 모두 삼성가() 인물이 차지했다. 1위는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으로 이 회장의 주식 평가액은 166121억원에 달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뒤를 이어 78543억원의 주식을 보유했다.

 

구광무 LG회장은 7693억원의 주식을 보유해 유일하게 재벌4세로 100대 주식 부호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김성진 기자
김성진 기자
star@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