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대우조선해양, 효율성 높인 LNG운반선 건조 성공
  • 김성진 기자(star@sisajournal-e.com)
  • 승인 2018.08.16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최초 완전재액화시스템 적용된 저압엔진 LNG 건조…신기술로 연간 100억원 LNG 손실 방지 기대

 

대우조선해양이 건조 인도한 저압엔진용 완전재액화시스템 적용 LNG운반선의 운항 모습. / 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효율성 높이기에 성공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완전재액화시스템이 적용된 저압엔진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을 세계 최초로 건조했다고 16일 밝혔다. 해당 선박은 일본 선사인 MOL()에 인도됐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번 선박 건조를 통해 관련기술에 있어 독보적 위치를 선점했다고 설명했다. 천연가스 재액화장치는 LNG운반선 운항 중 화물창에서 자연적으로 기화하는 천연가스를 다시 액채로 만들어 활용하는 장치다. 이번에 적용된 저압엔진용 재액화장치는 기존의 재액화장치에 메탄 냉매 시스템이 결합돼 증발가스의 재액화 효과를 극대화한다.

 

대우조선해양은 사전 시운전에서 신기술이 적용된 선박이 높은 수준의 효율성을 입증했다고 밝혔다. 특히 일일기화율 기준을 초과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일일기화율은 LNG운반선이 LNG를 운송하는 동안에 자연 기화되는 손실량을 말한다. 대우조선해양은 신기술을 통해 연간 최대 100억원 가량의 LNG 손실을 막을 것으로 예상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2000년대 초반부터 집중적인 연구개발을 진행해 왔으며, 지난 2015년 구축한 에너지시스템실험센터를 통해 현재 압도적인 LNG관련 기술력을 보유하게 됐다자체 개발한 LNG운반선 재액화시스템, 화물창, 연료공급시스템 등 LNG운반선 통합솔루션을 시장에 선보이며 선주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김성진 기자
김성진 기자
star@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