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SK건설 시공 라오스 댐 붕괴 지역 긴급재난지역 지정
  • 최성근 기자(sgchoi@sisajournal-e.com)
  • 승인 2018.07.25 0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망·실종 수백명…폭우 예보에 피해 확대 우려

SK건설이 라오스에서 시공중인 세피안-세남노이 수력발전댐 보조댐이 지난 23일 붕괴했다. 사진은 붕괴사고 현장 모습 / 사진=연합뉴스

지난 23일(현지시간) 밤 SK건설이 시공 중인 수력발전 댐 보조댐 사고로 수백명이 숨지거나 실종된 것과 관련, 라오스 정부가 피해 지역을 긴급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

 

중국 신화통신에 따르면 현지 매체들은 이날 오후 8시쯤 라오스 남동부 아타푸 주에서 SK건설이 건설중인 세피안-세남노이 수력발전댐 보조댐이 무너지는 사고로 적어도 2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보도했다.

 

50의 물이 6개 마을에 한꺼번에 쏟아지면서 수백명의 실종, 사망자와 1300여가구, 6600여명의 이재민이 발생하자 라오스 정부는 긴급재난구역을 선포했다.

 

통룬 시술릿 라오스 총리도 이날 오후 사고 현장을 방문, 현지 상황을 파악하고 구조활동을 독려했다. 사고 현장에는 주민 구조를 위한 헬기와 보트가 배치됐다.

 

신화통신은 광범위한 주택지와 정글이 물에 잠겼고 일부 주민은 나무 위로 대피했다고 전했다.

 

라오스 기상청은 앞으로 라오스 중남부에 강풍을 동반한 폭우가 더 쏟아질 것으로 예보하고 피해 지역이 더 늘어날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최성근 기자
정책사회부
최성근 기자
sgchoi@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