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컨소시엄, 프랑스 LNG터미널 지분인수 계약
  • 황건강 기자‧CFA(kkh@sisajournal-e.com)
  • 승인 2018.07.13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BK투자증권·한화투자증권·삼성자산운용 등 컨소시엄 구성
삼성증권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프랑스 덩케르크 LNG터미널 지분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 삼성증권은 이번에 확보한 지분을 지분펀드와 대출펀드 등의 형태로 구조화해 내놓을 예정이다. 사진은 프랑스 덩케르크 LNG 터미널 / 사진=삼성증권
삼성증권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프랑스 덩케르크 LNG터미널 지분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 

13일 삼성증권은 '삼성-IPM컨소시엄'이 현지시간으로 12일 프랑스 덩케르크 항구에 있는 LNG 터미널 지분인수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삼성-IPM컨소시엄'에는 삼성증권을 포함해 IBK투자증권, 한화투자증권, 삼성자산운용이 참여했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이번 덩케르크 LNG 터미널 지분인수 계약은 인프라 특유의 높은 안정성과 유로화 자산의 장점이 부각된다"며 "규모 면에서도 국내 증권사 컨소시엄의 인프라 투자 인수 거래로는 역대 최대 규모"라고 말했다. 

이번 계약은 프랑스 전력공사와 글로벌 에너지그룹 토탈이 보유 중이던 1조5000억원 상당의 LNG 터미널 지분 75%를 내놓으면서 협상이 시작됐다. 삼성-IPM컨소시엄은 이 가운데 39.24%의 지분을 인수하게 된다. 나머지 35.76%는 벨기에 에너지그룹인 플럭시스가 컨소시엄을 구성해 가져가게 된다. 플러시스는 덩케르크 LNG터미널의 가스공급 및 운영을 맡고 있다. 

덩케르크 LNG터미널은 유럽에서 두 번째로 큰 규모를 자랑하는 터미널이다. 규모가 크기 때문에 프랑스와 벨기에 전체 LNG 소비량의 20%를 담당하고 있다. 이 때문에 프랑스 정부는 해당 터미널을 전략자산으로 지정하고 보호하고 있다. 

삼성증권은 이번에 확보한 지분을 지분펀드와 대출펀드 등의 형태로 구조화해 내놓을 예정이다. 구체적인 구조는 기관투자가의 투자 수요에 맞춰 구성될 예정이지만 지분펀드의 경우 기대 수익율이 연율 기준 7% 수준으로 예상되고 있다. 

한편 삼성증권은 이번 인수 이후 운영 단계에서 한국가스공사의 자문을 받을 예정이다. 삼성증권은 인수를 위한 실사 단계에서도 한국가스기술공사에서 기술 검토를 받았다.


황건강 기자‧CFA
황건강 기자‧CFA
kkh@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