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외교장관 北 CVID 약속 재확인 … 3국의 북한 비핵화 목표는 같았다
국제경제
한·미·일 외교장관 北 CVID 약속 재확인 … 3국의 북한 비핵화 목표는 같았다
  • 천경환 기자(chunx101@sisajournal-e.com)
  • 승인 2018.07.08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전한 비핵화는 핵물질 폐기 … “비핵화 확신 전까지는 대북제재 유지할 것”
한·미·일 외교장관은 일본 도쿄에서 열린 3자회담에서 북한 비핵화를 위한 3국 공조 방안을 논의했다 /사진= 뉴스1

한·미·일 외교장관은 일본 도쿄에서 열린 3자회담에서 북한 비핵화를 위한 3국 공조 방안을 논의했다. 한·미·일 외교수장들은 회담을 가진 후 공동기자회견을 열어 한·미·일 동맹과 북한 비핵화를 강조했다.

8일 한·미·일 외교장관은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방북 결과를 공유하고 향후 북미 협상 대응 전략 등을 논의하기 위해 일본 도쿄에서 회담을 가졌다. 먼저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북한과의 고위급 회담 결과에 대해 설명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미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완전한 비핵화 약속(CVID)을 북한이 재확인했다”며 “미사일 엔진실험장 폐쇄 방법 등을 논의하기 위한 실무급 회담도 조만간 개최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북미 고위급 협상에선 진전이 있었지만 북한의 최종 비핵화를 이룰 때까지 대북제재는 유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경화 외교장관은 한미연합공동훈련에 대해 언급했다. 강 장관은 “한미연합공동훈련 중지는 북한이 신속히 비핵화를 할 수 있도록 한 것"이라며 "이것으로 한미 군사동맹이 변한 것은 아니며, 한미일 3국이 앞으로도 단결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또, "완전한 비핵화는 완전한 핵물질 폐기다"며 "북한은 이런 결의를 완전히 이행해야 하며,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할 때까지 유엔 안보리 제재를 유지해야 한다고 합의했다"고 부연했다.

고노다로 일본 외무상은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북한에 (핵폐기라는) 안보리 결의 이행을 요구해 나간다는 방침에는 변화가 없다”며 “일본은 북미협상이 제대로 진전하도록 국제사회와 보조를 맞춰 제재를 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천경환 기자
천경환 기자
chunx101@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