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정책
블록체인, 사이버 공격에 뚫렸다
  • 최성근 기자(sgchoi@sisajournal-e.com)
  • 승인 2018.06.01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日가상화폐 '모나코인' 거래기록 조작 수법으로 탈취

그래픽=조현경 디자이너

가상화폐 기반 기술인 블록체인이 사이버 공격에 뚫린 것으로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블록체인은 그동안 해킹이 불가능하다고 알려져 왔다.

1일 일본 NHK에 따르면 지난달 14일에서 15일 사이 한 해외 가상화폐 거래회사에서 누군가가 블록체인 거래기록을 조작, 일본산 가상화폐인 모나코인을 탈취했다

누군가가 거래소에 모나코인을 매각한 다음 데이터를 조작해 매각 기록을 삭제한 후 팔았던 모나코인을 도로 가져가는 방식으로 범행을 저질른 것으로 보인다. 다만 범인의 구체적인 기록 조작 수법은 밝혀지지 않았다.

이런 조작이 가능하려면 기술적으로 모나코인의 블록체인과 관계있는 전 세계 이용자 과반의 승인이 필요하다고 NHK는 전했다.

일본 현지 가상화폐 거래업체들은 블록체인의 기록조작이 실제로 발생하자 경계를 강화하고 있다. 감독관청인 금융청도 거래업체를 상대로 청문조사에 나서는 등 실태조사에 착수했다.

블록체인은 누구나 열람할 수 있는 장부에 거래내역을 기록하고 여러 대의 컴퓨터에 이를 복제해 저장하는 분산형 데이터 저장기술을 이용한다.

이용자들이 정보를 공유하고 전 세계 이용자의 절반 이상이 승인하지 않으면 기록을 고칠 수 없는 구조라 특정인이나 일부에 의한 기록조작이 사실상 불가능한 것으로 간주돼 왔다.

최성근 기자
정책사회부
최성근 기자
sgchoi@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