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북미회담 불씨 살아있나…트럼프 “한다면 6·12 싱가포르”
  • 주재한 기자(jjh@sisajournal-e.com)
  • 승인 2018.05.26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악관도 “대화할 준비 돼 있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윗 / 사진=트위터 갈무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 취소를 번복하는 취지의 발언을 연이어 내놓고 있다.

백악관도 북미회담 개최시 준비가 돼 있다는 메시지를 내놔 취소된 6·12​ 북미정상회담이 재성사되는 ‘극적 반전’이 있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우리는 북한과 정상회담 재개에 대해서 매우 생산적인 이야기를 하고 있다”며 “만약 하게 된다면(if it does happen) 같은 날인 6월12일, 그리고 만약 필요하다면 그 이후에 이뤄질 수도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 메시지에 앞서 미 해군사관학교 졸업식 축사자리에서도 정상회담 취소를 번복하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그는 이날 오전 미 메릴랜드 주 아나폴리스에 위치한 해군 사관학교 졸업식 연설에서 “우리나라(미국)는 우리가 원래 받아왔던 존경심을 되찾았다”면서 “그렇다, 그들은 우리를 다시 존중하고 있다. 미국은 돌아왔다(America is back)”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그것(북미정상회담)은 심지어 12일에 열릴 수도 있다. 그들은 그것을 원하고, 우리도 그것을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 발언은 북한을 염두에 두고 한 발언으로 분석된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4일 김정은 위원장 앞으로 보내는 공개서한에서 “북한의 분노와 적대감을 봤을 때 회담을 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라며 북미회담을 취소한 바 있기 때문이다. 정치권은 북한의 김계관 제1부상과 최선희 외무성 부상이 담화를 통해 북한을 비판한 것이 회담 취소의 결정적 역할을 한 것으로 분석한다.

백악관도 회담 진행 가능성에 따른 준비를 하고 있다며 ‘극적 반전’에 힘을 싣는 메시지를 내놨다.

로이터 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에 앞서 기자들에게 “북미 정상회담이 예정대로 6월12일 열리면 미국은 준비돼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실제적인 북한 핵 해결책을 원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지속 가능하며 실질적이고 실제적인 해결의 뭔가를 얻고 싶어한다”며 “만일 그들(북한)이 그것을 할 준비가 돼 있으면 우리는 분명히 그런 대화를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 성사 가능성을 언급한 것과 관련, ​북미대화의 불씨가 꺼지지 않고 다시 살아나고 있어 다행스럽게 여기고 있다​라는 입장을 내놨다.

주재한 기자
정책사회부
주재한 기자
jjh@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