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
‘삼성노조 와해’ 의혹 실무총괄 전무 구속…윗선 수사 급물살
  • 주재한 기자(jjh@sisajournal-e.com)
  • 승인 2018.05.15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서비스 본사도 세 번째 압수수색…노조원 일감 뺏기 의혹도 확인
'삼성 노조와해' 의혹을 받는 최모 삼성전자서비스 전무, 윤모 상무, 노무사 박모씨, 함모 전 동래센터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 사진=뉴스1

 

삼성그룹의 노조와해 의혹 수사가 ‘그린화 작업(노조 탈퇴 및 파괴)’ 실무를 총괄한 전무급 인사의 구속으로 급물살을 타게 됐다.

검찰은 향후 삼성전자와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등 ‘윗선’을 파악하는데 수사력을 모을 예정이다.

 

삼성전자서비스 본사에 대한 세 번째 압수수색도 이뤄졌다.

서울중앙지법 허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5일 새벽 최 전무에 대해 “횡령 등 일부 피의사실에 관하여는 법리상 다툴 여지가 있으나 다른 범죄 혐의는 소명이 된 것으로 보이고, 수사 개시 이후 증거인멸에 가담한 정황이 있어 증거인멸의 우려가 인정된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검찰이 삼성그룹의 노조와해 의혹을 수사한 이후 첫 구속 사례다.

최 전무는 삼성전자서비스 협력업체 직원들이 노조를 세운 2013년 7월부터 지난 3월까지 노조대응 조직인 ‘종합상황실’ 실장 등을 맡고, 노조와해를 뜻하는 이른바 ‘그린화’ 작업 실무를 총괄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최 전무에게 협력업체 노조원들과 비노조원들의 동향을 파악하는 등 불법사찰(개인정보보호법 위반)한 혐의를 적용했다. 또 노조 활동이 활발한 협력업체 4곳의 대표들에게 위장 폐업을 지시하고 업체 대표들의 권리금 등 손해를 보전해 주기 위해 2억원대 회삿돈을 지급한 혐의(배임증재)도 적용했다.

최 전무는 2014년 삼성전자서비스 측이 경남 양산센터 노조 분회장 염호석씨 장례를 ‘가족장’으로 치르도록 염씨 아버지를 회유하면서, 두 차례에 걸쳐 전달한 6억원을 마련하는 과정에 회삿돈을 지급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도 있다.

최 전무의 구속은 그가 무거운 범죄 혐의를 받고 있다는 사실 외에도 삼성그룹 윗선으로 이어지는 연결고리 격 인사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최 전무는 1981년 삼성전자에 입사한 뒤 줄곧 인사 관련 부서에 근무해 온 인사다. 지난 2007년 삼성전자로지텍 인사팀장(상무)을 지내고 삼성전자서비스 상무를 거쳐 현재 전무로 재직하는 등 중책을 맡아 왔다.

이 때문에 검찰은 최 전무를 통로로 삼성그룹에 노조 와해 관련 보고가 올라갔을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수사 과정에서 삼성전자-삼성전자서비스 본사-협력업체로 이어지는 지휘·보고 체계의 흐름이 나타난 일일보고 형식 문건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문고리 역할을 한 최 전무의 구속 타당성이 인정됨에 따라 검찰의 수사는 당연히 ‘윗선’으로 옮아갈 것으로 전망된다.

최 전무가 구속된 이날 오전 검찰은 경기 수원에 위치한 삼성전자서비스 본사 및 콜센터 등을 압수수색 했다. 수사 개시 이후 세 번째 압수수색이다.

앞선 두 차례 압수수색과 달리 이번에는 본사 내 위치한 콜센터가 포함됐다.

검찰은 삼성전자서비스가 수리 요청(콜)이 많은 곳에 비노조원을 배치해 노조원에게는 일감을 고의로 줄여 불이익을 줬다는 의혹을 확인한다는 방침이다.

검찰은 관련 문건 등을 확보했으며, 압수물 분석이 끝나면 관계자들을 소환해 사실관계 등을 확인할 것으로 전망된다.

주재한 기자
정책사회부
주재한 기자
jjh@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