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靑 “中·日과 판문점선언 협력논의…3국 특별 지지성명 검토”
  • 한다원 기자(hdw@sisajournal-e.com)
  • 승인 2018.05.04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중일 정상회의 계획 발표…아베와 별도 회담도
/ 이미지=조현경 디자이너

오는 9일 일본에서 한·중·일 정상회의가 열리는 가운데, 청와대는 4일 4·27 남북정상회담 결과물인 판문점선언의 합의 이행을 위해 3국 협력 방안을 집중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현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은 문재인 대통령,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등이 참석하는 이번 정상회의 계획에 대해 발표했다.

김현철 보좌관은 “한국 현직 대통령이 일본을 찾는 것은 6년 반만의 일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1년 만에 주변 4국 방문을 마무리하게 되며, 이번 일본 방문은 주변 4국과 정상회교를 본격화한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김 보좌관은 “한중일 회의에선 남북회담 성과를 공유하고 판문점선언의 합의 이행,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3국의 협력 방안을 논의할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3국 간 공동선언문과 별도로 남북회담을 지지하는 특별성명을 채택하는 방안도 협의하고 있다. 회의 종료 후 3국 정상이 공동회견을 열고 결과를 설명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특별성명에는 이번 남북정상회담 및 판문점 선언을 지지한다는 내용이 들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김 보좌관은 “북한 비핵화가 진전이 있을 때까지 제재와 압박을 계속한다는 것에 대해선 공동선언에 반영할지 논의되지 않았다”며 “특별성명은 우리나라에서 초안을 돌린 상황이다. 일본과 중국이 이번 회담 결과와 판문점 선언을 환영하고 있기 때문에 채택엔 큰 문제가 없을 것이다”고 말했다.

이번 한중일 정상회의에는 동북아 평화협력 방안, 사이버 안보·테러 등 분야에서의 삼국 협력 강화하는 방안도 함께 논의될 예정이다.

김 보좌관은 “협력사무국 역할 확대·강화 방안 등 3국 협력의 제도화와 정례화에 대한 논의도 있을 것이다, 인적교류와 문화·스포츠 교류를 확대하는 방안도 논의하겠다”고 부연했다.

한편 한중일 정상회의 후 문 대통령은 아베 총리와 별도 회담을 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김 보좌관은 “문 대통령은 취임 1년 만에 아베 총리와 6차례 회담을 하게 되는 것으로, 역대 어느 대통령보다 일본 총리와 소통했다”며 “아베 총리가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방한하고 이번에 문 대통령이 방일하면서 양국 정상 간 셔틀외교가 본격화되는 듯 보인다”고 강조했다.
 


한다원 기자
정책사회부
한다원 기자
hdw@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